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헝가리 유람선' 선체 인양 후 수색 준비…'레벨C' 방호복 지급

정부신속대응팀 관계자, "헝가리 당국이 방역대책 꼼꼼히 챙기고 있다"

  • 김민주 기자
  • 2019-06-11 08:58:32
  • 정치·사회
'헝가리 유람선' 선체 인양 후 수색 준비…'레벨C' 방호복 지급
‘헝가리 유람선’ 실종자 수색·수습 대원이 착용할 개인보호장구/사진제공=정부합동신속대응팀

헝가리 당국이 실종자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혹시 발생할지 모를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철저한 조처를 하고 있다. 침몰 유람선 인양 직후 수색·수습에 투입되는 대원 모두는 개인보호장구(PPE)를 착용해야 한다.

10일(현지시간) ‘허블레아니호’ 인양과 실종자 수색을 지휘하는 헝가리 경찰 대테러본부는 인양 현장 부근에 수습대원이 소독 처치를 받을 수 있는 ‘제독소’를 설치했다. 또한 정부신속대응팀에 수색대원이 착용할 방호복 등 개인보호장구를 전달했다.

'헝가리 유람선' 선체 인양 후 수색 준비…'레벨C' 방호복 지급
‘헝가리 유람선’ 인양 현장 부근에 실종자 수색·수습 대원 제독소/사진제공=정부합동신속대응팀

이른바 ‘레벨 C’ 방호복으로 불리는 개인보호장구는 위아래가 연결된 작업복에 장화, 이중 장갑, 고글, 마스크로 구성됐다. 정부대응팀은 한국 보건복지부와도 수습 대원의 방호조처를 논의했다. 선체가 사고 후 2주 가까이 물속에 잠겨 있었던 탓에 철저한 방호조처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정부신속대응팀의 한 관계자는 “헝가리 당국이 수습 과정의 방역대책을 꼼꼼히 챙기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허블레아니호는 뒤따르던 크루즈선에 후미를 들이받혀 침몰했다. 당시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승무원 2명이 타고 있었다. 침몰 직후 한국인 7명은 구조되고 한국인 19명과 헝가리인 선원 1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재 한국인 7명 및 헝가리인 선장은 실종 상태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070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