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그널] "올 상장사 절반 이상이 VC 거쳐"...IPO 시장서 존재감 커진 벤처캐피탈

주관사 선정에 주요주주로 참여
증권사는 고유계정 투자확대 등
VC와 네트워크 강화 필요성 쑥

  • 김민석 기자
  • 2019-06-11 15:42:26

[편집자註] 이 기사는 2019년 6월 11일 15:42 프리미엄 컨버전스 미디어 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시그널] '올 상장사 절반 이상이 VC 거쳐'...IPO 시장서 존재감 커진 벤처캐피탈

기업공개(IPO) 시장에서 벤처캐피털(VC)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다. 투자한 기업들이 상장을 추진하면서 주요 주주인 VC가 상장 주관 증권사 선정에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증권사들이 고유계정·신기술투자조합을 통한 벤처기업 투자에 적극 나서면서 VC와의 네트워크 형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1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장된 기업 18곳 중 7곳 이상이 VC에 투자를 받거나 VC 업체인 것으로 알려졌다. VC 회사로 코스닥에 상장한 미래에셋벤처투자와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이외 지노믹트리(228760)·압타바이오·아모그린텍(125210)·수젠텍(253840)·이노테라피(246960) 등이 상장 전 VC 투자를 유치한 기업이다.

특히 솔리더스인베스트먼트가 투자한 지노믹트리와 LB인베스트먼트 등이 투자한 압타바이오의 경우 공모금액이 각 1,080억원, 654억원으로 IPO 시장에서도 제법 큰 규모로 평가되고 있다.

VC가 투자한 회사들이 IPO에 돌입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증권사들도 VC에서 투자를 담당하는 심사역과의 네트워크 형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VC들이 주요 주주로서 상장 주관사 선정 등에 영향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한 대형증권사 IPO 담당 임원은 “최근 발행사(상장사)들과의 IPO 주관사 선정 미팅에 VC 심사역들이 참석하는 경우도 많다”며 “심사역과의 관계 형성이 IPO 주관사 선정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투자증권·NH투자증권·미래에셋대우 등 대형 IPO 주관사가 아닌 증권사들은 VC들과의 관계 형성 필요성을 더욱 절감하고 있다. 대형 IPO 실적이 없는 회사일수록 VC와의 네트워크 구축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최근 증권사들이 IPO 이전 고유계정 혹은 신기술투자조합을 통해 직접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사례가 많아진 것도 심사역들과의 교류 필요성을 더욱 높였다. 한 대형 증권사 임원은 “단순히 IPO 수수료 수익만으로는 성장의 한계가 있어 고유계정 투자를 연간 1,000억원으로 늘릴 계획”이라며 “(내부에 기업평가를 담당하는) 직원들이 있지만 초기 기업의 성장 가능성을 판단하는 데 VC 관계자의 전문성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VC 인력을 아예 증권사로 데려오기 위한 움직임도 있다. 중견 VC사의 한 심사역은 “대형 증권사를 중심으로 정기적인 골프 및 식사 모임 등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자리가 많아지고 있다”며 “증권사들이 IB 부문에서 수익을 확대하기 위해 (성장 초기 기업에 관심을 두면서) VC 인력을 채용하기 위한 움직임도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증권사 IPO 담당자들이 VC로 옮겨온 경우는 제법 있었지만 반대로 증권사가 VC 인력을 채용하려는 움직임은 변화된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석기자 se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