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주인 찾은 휴면예금 4,500억

서민금융진흥원, 휴면예금 찾아주기 캠페인 실시
연내 모바일까지 서비스 확대

서민금융진흥원을 통해 4,500억원에 달하는 휴면예금이 원래 주인에게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진흥원이 휴면예금 원권리자 보호를 위한 ‘휴면예금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 결과 올해 5월 말 기준 출연된 휴면예금 중 4,489억원을 130만명에게 지급했다고 밝혔다.

은행 예금은 5~10년, 보험은 3년 이상 거래가 없으면 휴면예금으로 분류돼 진흥원에 출연된다. 진흥원은 이 휴면예금의 이자수익을 재원으로 전통시장 영세상인, 저소득 아동, 사회적기업 등 금융 사각지대의 서민·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있다. 휴면예·보험금의 원권리자가 환급을 원할 경우에는 오프라인 또는 온라인을 통해 언제든 조회하고 돌려받을 수 있다. 휴면예금 온라인 지급신청 사이트인 ‘휴면예금 찾아줌’에 접속하면 별도의 회원가입 없이 24시간 휴면예금을 조회할 수 있고, 지급신청을 하면 최대 50만원까지 지급받을 수 있다. 인터넷 이용이 어려운 경우에는 신분증을 지참하여 가까운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나 출연 금융회사의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서민금융콜센터를 통해 안내받으면 된다. 진흥원의 한 관계자는 “연내 모바일 휴면예금 찾아줌 서비스를 출시하고, 고령층·장애인의 경우 지자체의 사회복지 공무원을 통해 주민센터에서 휴면예금과 보험금을 조회, 지급받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원권리자의 권익 보호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