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우정노조 "집배원 증원 안되면 7월 총파업 할 것"

집배원 증원을 요구하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우정노동조합이 다음 달 총파업을 예고했다.

우정노조는 오는 13일 여의도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우정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 신청을 마쳤다”며 “정부가 인력 충원을 위한 노사 합의 사항을 이행하지 않고 노동자를 계속 죽음으로 내몰 경우 7월 총파업 투쟁에 돌입할 것을 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정사업본부는 집배원 증원과 ‘완전한 주 5일제’의 노사합의 사항을 여전히 지키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경영 위기 책임을 집배원에게 전담시키고 고통을 강요하고 있다”며 “그러는 사이 상반기에만 집배원 8명이 과로와 안전사고 등으로 사망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정노조는 집배원 과로사를 막기 위한 인력 충원 등을 요구해왔다. 전국 245개 지부별 1인 피켓 시위, 청와대 앞 전국 지부장 결의대회, 지역별 순회 집회 등을 진행했다.
/박준호기자 violato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