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노영민, 이희호 여사 빈소 찾아 "민주주의에 헌신한 큰 어른"

靑 조문단 12명과 오후2시께 조문
"文, 귀국하는대로 찾아뵙겠다 말씀"
北 조문단 파견 묻자 "부고 전달했다"

  • 양지윤 기자
  • 2019-06-11 15:29:31
  • 청와대
노영민, 이희호 여사 빈소 찾아 '민주주의에 헌신한 큰 어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수석급 이상 조문단이 1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 조문한 뒤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아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해 한 생을 헌신하신 우리 시대의 큰 어른”이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노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2시께 김수현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청와대 조문단과 함께 신촌 세브란스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방문해 “여성운동의 선구자셨고 무엇보다 분단에 아파하신 분이었다”며 애도를 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정말 애통해하시면서도 귀국하시는 대로 찾아뵙겠다라는 말씀을 전하셨다 ”고 말했다.

북유럽 3개국을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오는 16일 귀국한다. 문 대통령은 순방 일정 중 이희호 여사의 부고 소식을 접하고 SNS을 통해 “지난해 평양 방문에 여사님의 건강이 여의치 않아 모시고 가지 못해 안타까웠다. 평화의 소식을 가장 먼저 알려드리고 싶었는데 벌써 여사님의 빈자리가 느껴진다”며 “순방을 마치고 바로 뵙겠다. 하늘나라에서 우리의 평화를 위해 두 분께서 늘 응원해주시리라 믿는다”는 내용의 추모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고인이 생전 남북관계 개선에 노력을 기울여온 만큼 북한이 조문단을 파견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린다. 이날 ‘북한에서 조문단 관련해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정 국가안보실장은 “부고를 제가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하며 말을 아꼈다. 북한은 지난 2009년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당시 고위급 조문단을 파견한 바 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