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미스트롯 12人, 문화소외지역 무료공연 장소 '백령도'로 최종확정

  • 김주원 기자
  • 2019-06-12 00:40:01
  • 문화
‘내일은 -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가 백령도를 찾는다.

미스트롯 12人, 문화소외지역 무료공연 장소 '백령도'로 최종확정
사진=컬쳐팩토리

11일 공연기획사 컬쳐팩토리 측은 “현재 전국투어 콘서트를 진행 중인 ‘미스트롯’ 12人과 그 공연팀이 오는 7월 4일 우리나라 서해안 최북단 섬인 백령도를 찾는다”며 “12명의 트롯걸이 문화소외지역인 백령도 주민들에게 평생 기억에 남을 멋진 공연을 펼치기 위해서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미스트롯’ 12人의 바람으로 시작된 백령도 공연은 무료 공연이며, 이를 위해 장비팀은 발전차 2대, 중계카메라와 조명, 음향장비 등 100톤에 달하는 공연 장비를 화물선에 싣고 공연일보다 4일 먼저 백령도 종합운동장에 도착 무대설치를 할 예정이다.

또한 7월 4일 새벽 미스트롯 12人 외 300명에 달하는 제작진은 약 5시간 정도 여객선을 타고 백령도에 도착해 백령도 주민들을 만날 예정이다.

주민들이 2시간 30분가량 되는 공연을 편하게 관람 할 수 있도록 의자 4000여개와 싸인 CD 1000장, 슬로건 무료배포 등 주민들과 함께 하기 위한 준비도 할 계획이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