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청년대출로 서울 역세권 거주...'노·도·강' 아파트가 딱이네

국민銀 '부동산 리브온' 분석 결과
보증금 5억 이하 매물 가장 많아

  • 서은영 기자
  • 2019-06-12 11:34:41
  • 금융가
청년대출로 서울 역세권 거주...'노·도·강' 아파트가 딱이네

서울 25개구에서 지하철역까지 500m 이내인 역세권에 해당하는 아파트 중 전세금 5억원 이하 세대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노원구·도봉구·강북구 등의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KB국민은행의 부동산 플랫폼 KB부동산 리브온이 공개한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요건에 부합하는 수도권 아파트 정보에 따르면 지하철역까지 500m 이내인 역세권에 해당하는 아파트 중 전세금 5억원 이하 세대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노원구(99.8%), 도봉구(99.1%), 강북구(97.5%), 관악구(96.3%), 은평구(95.7%) 순으로 나타났다. 청년 맞춤형 대출 요건에 부합하면서 교통 여건이 우수한 아파트 비중이 그만큼 높다는 의미다. 반면 강남(25.9%)과 서초(25.3%)는 30% 이하로 낮았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학생과 사회 초년생 등 연간 소득 7,000만원 이하인 34세 이하 무주택자를 대상으로 한 연 2%대 저금리 정책대출로 전세보증금의 90%(7,000만원 한도)까지 대출을 이용할 수 있고 중도상환 수수료가 없어 청년층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노원구는 지하철 7호선 마들역 주변인 상계주공11단지 공급면적 96㎡ 전세 보증금이 2억5,250만~2억9,250만원, 도봉구는 지하철 4호선과 1호선 창동역 환승구간인 창동주공3단지 공급면적 80㎡가 2억 2,500만~2억4,500만원으로 집계됐다. 강북구에서는 지하철 4호선 미아사거리역 주변인 미아동부센트레빌 공급면적 105㎡ 전세 가격이 3억9,500만~4억2,000만원대로 형성됐다.

특히 지하철역과의 거리가 500m 이내인 경우와 1㎞ 이내인 경우를 비교하면 3.3㎡당 보증금 차이가 37만원까지 벌어졌다. 역세권의 집을 구하기 위해서는 공급면적 82㎡(25평) 기준으로 약 925만원을 추가로 지불해야 한다는 의미다. /서은영기자 supia92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