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봄밤' 한지민-정해인, 한밤중 마주한 두사람..애틋한 포옹에 심장 두근

  • 김주희 기자
  • 2019-06-12 10:37:05
  • TV·방송
한밤중 마주한 한지민과 정해인의 애달픈 포옹이 포착됐다.

'봄밤' 한지민-정해인, 한밤중 마주한 두사람..애틋한 포옹에 심장 두근
사진=제이에스픽쳐스

오늘(12일)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서는 한지민(이정인 역)과 정해인(유지호 역)이 애틋한 포옹으로 각자의 감정을 다시 한 번 확인, 안방극장을 촉촉하게 적실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이정인(한지민 분)은 사랑이 아닌 연인이라는 허울만 남은 권기석(김준한 분)에게 이별을 고했고 유지호(정해인 분)는 이정인에게 끌리는 마음을 점점 더 숨기지 못했다. 특히 그녀와의 위태로운 관계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권기석의 아슬아슬한 자만심과 애써 화를 억누르고 있는 유지호의 날선 눈빛이 뒤엉켜 긴장감마저 서리고 있다.

이정인과 유지호가 현실과 감정이 충돌하는 이 혼란 속에서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증이 모아지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로를 따스하게 위로하는 순간이 담겨 아련함을 더하고 있다.

눈물이 그렁그렁한 이정인과 그런 그녀를 꼭 안아주고 있는 유지호의 단단한 등은 그동안 두 사람을 보며 마음 졸이던 시청자들에게 애달픔과 설렘의 양가감정을 동시에 불어넣는다. 이정인이 또 다시 속앓이를 하게 된 원인이 무엇일지 안타까움을 자아내면서도 그녀를 껴안은 유지호의 직진 표현법이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것.

과연 두 사람이 서로를 가로막은 벽을 허물고 오롯한 진심을 드러낼 수 있을지 수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는 이들의 현실 멜로의 그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지고 있다.

이처럼 한지민과 정해인이 그려내고 있는 한 폭의 수채화같은 멜로의 모습은 오늘(12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