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SE★이슈] YG 비아이, 마약 구매 의혹.."천재 되고 싶어서?"

  • 김주희 기자
  • 2019-06-12 14:08:43
  • 시황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의혹을 받고 있다.

[SE★이슈] YG 비아이, 마약 구매 의혹..'천재 되고 싶어서?'
사진=서울경제스타 DB

디스패치는 오늘(12일) 비아이가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등을 구매해 불법 흡연한 정황에도 불구하고 경찰에 이에 소환 조차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서울 자택에서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 LSD 등을 불법 사용한 혐의로 체포된 것으로 밝혀졌다.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A씨 집에서 압수한 휴대전화에서 비아이와의 카톡 대화를 증거물로 확보했다.

또한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그해 4월, A씨와 한 카톡 대화를 공개했다.

대화에서는 비아이가 A씨에게 “한번 물어봐” “대량 구매는 디씨가 안되냐고” 등 마약에 대해 물으며 구매를 요청했다. 또한 “나는 그거 평생 하고 싶다” “엘(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 LSD로 추정) 하면 그래픽처럼 보이고 환각 보이고 다 되나” “난 천재 되고 싶어서 하는 거다”라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피의자 심문에서 “비아이의 요구로 LSD 10장을 전달한 것이 맞다” 고 인정했다.

하지만 경찰은 비아이를 참고인 조사나 피의자 조사 등 어떠한 조사도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용인동부경찰서는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비아이가 요청한 것은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 라고 진술을 번복했기 때문에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번 비아이 마약 의혹에 관련해서 별도 공식 입장은 없는 상태이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