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공식입장] YG 측 “비아이 팀 탈퇴·계약 해지 결정..책임 절감 중”

  • 최주리 기자
  • 2019-06-12 16:19:09
  • 가요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B.I·본명 김한빈)가 마약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밝혔다.

12일 YG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 김한빈의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면서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공식입장] YG 측 “비아이 팀 탈퇴·계약 해지 결정..책임 절감 중”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이어 “YG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 다시 한 번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앞서 이날 연예 매체 ‘디스패치’는 지난 2016년 비아이의 마약류 구매 정황과 대마초 흡연 의혹이 포착됐지만, 경찰이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후 비아이는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하며 팀 탈퇴를 선언했다. 그는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마약 의혹을 부인했다.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YG 소속 아티스트 김한빈의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김한빈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습니다.

YG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