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르노삼성 노사, 갈등 관계 봉합…노조, 임단협 합의안 74.4% 찬성

수출 지역 다변화와 지속 성장도 기대

  • 조원진 기자
  • 2019-06-14 22:42:16
  • 전국
르노삼성 노사, 갈등 관계 봉합…노조, 임단협 합의안 74.4% 찬성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1년간 끌어오던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지었다./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1년간 이어진 르노삼성자동차의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이 타결됐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노조가 14일 조합원 총회를 열고 실시한 2018년 임단협 최종 잠정 합의안 찬반투표에서 74.4%의 찬성으로 협상이 타결됐다고 밝혔다. 유권자 2,149명 중 2,063명이 참여한 찬반투표에서 과반 이상 찬성으로 합의안이 최종 타결됨에 따라 지난해 6월 18일 상견례 이후 1년 동안 29차례 본교섭을 열며 진행됐던 르노삼성차 2018년 임단협 교섭은 모두 마무리됐다.

노사는 지난 12일 진행된 29차 임단협 본교섭에서 지난 1차 잠정 합의 사항을 기초로 지역 경제 활성화와 협력업체의 동반성장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사 평화기간을 선언하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추가로 채택한 바 있다. 1차 잠정 합의안에는 기본급 유지 보상금, 중식대 보조금 인상, 성과급 지급, 이익 배분제, 성과격려금 지급 등이 담겼다. 노사는 2018년 임단협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24일 부산공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임단협 타결로 부산 공장은 르노 그룹 내 최고 수준의 생산경쟁력을 유지하며 미래 생존을 위한 기반을 갖추게 됐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또 르노그룹 AMI태평양 지역 본부의 핵심 생산 기지로서 수출 지역 다변화 및 지속적인 성장도 기대했다. 임단협 협상 기간 진행된 파업 등으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었던 르노삼성차 협력업체들의 상황도 안정을 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