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美 제재에 화웨이 휘청..."올 스마트폰 해외판매 40∼60% 감소 예상”

블룸버그통신, 소식통 인용 보도

美 제재에 화웨이 휘청...'올 스마트폰 해외판매 40∼60% 감소 예상”
화웨이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제재로 올해 중국 화웨이의 스마트폰 수출이 급감할 전망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1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화웨이가 올해 해외 시장 스마트폰 출하량이 40∼60%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화웨이 판매·마케팅 매니저들은 내부적으로 올해 스마트폰 판매량이 4,000만∼6,000만 대 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화웨이가 내놓은 스마트폰 2억600만대 가운데 해외 영업 비중이 약 절반을 차지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같은 감소는 40∼60%에 이르는 규모다.

화웨이는 내부 실적 전망치를 낮추고 해외 시장을 겨냥한 최신 스마트폰 모델 아너20 출시 취소를 고려하는 등 위기 대응에 나서고 있다. 화웨이 임원들은 오는 21일부터 유럽 일부 지역에서 판매가 시작되는 아너20의 판매 실적이 예상보다 저조할 경우 출하를 중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화웨이는 지난달 미국 기업과 거래할 때 미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하는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포함되면서 미국 기업의 부품과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애플을 제치고 세계 2위 스마트폰 제조사가 된 화웨이는 삼성전자마저 뛰어넘겠다는 야심을 드러냈지만 미 제재로 이러한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