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충남도, 민선7기 1년간 공약사업 20% 끝냈다

총 116개 공약사업중 23개 완료, 93개 추진…공약 추진·정부예산 확보 상황 점검

  • 박희윤 기자
  • 2019-06-17 11:30:00
  • 전국
민선7기 충남도가 출범 1년만에 공약사업 20%를 완료하며 순항하고 있다.

충남도는 1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김용찬·나소열 부지사, 실·국·원·본부장, 직속기관장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3차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민선7기 공약사업 추진과 내년 정부예산 확보 상황을 점검했다.

충남도는 이 자리에서 총 116개 공약사업 가운데 23개를 완료하고, 93개는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주요 완료 사업을 보면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보급은 지난해 8,047대를 설치하며 완료했고 충남 아기수당은 지난해 11월 1일부터 시행중이다. 충남 아기수당은 지난해 1만5,922명을 대상으로 27억8,800만원을, 올해는 6월 현재 1만4,751명에게 93억6,100만원을 지급했다.

고교 무상교육 지원과 무상급식은 올해 3월부터 시행을 시작하며 완료 공약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무상교육은 117개고 5만8,660명을 대상으로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비 등 684억원을 지원한다.

충남도는 이와 함께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확대 ▦주요 농산물 가격안정제 도입 ▦장애인+비장애인 태권도팀 창단 ▦충남 농산물 공공급식 시장 창출 ▦인삼·약초 세계적 명품화 육성 지원 등도 완료 사업으로 포함했다.

추진중인 사업은 ▦미세먼지 문제 적극 해결 ▦노후 석탄화력 단계적 폐쇄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공급 ▦75세 이상 노인 버스비 무료화 ▦혁신도시 지정·충남국가혁신클러스터 추진 ▦서산비행장 민항 유치 추진 ▦안면도 국제관광 특구 지정 ▦도립미술관 건립 ▦4차 산업혁명 국가산업단지 조성 등이 있다.

이 중 두 자녀를 낳으면 무료로 거주할 수 있는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은 지난달 아산시, 충남개발공사와 협약을 체결하며 본격 추진중이며 75세 이상 노인 버스비 무료는 다음 달부터 시행한다.

또 안면도 관광지는 지난달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며 본궤도에 올리고 2023년 개관을 목표로 잡은 도립미술관은 4월 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본격 추진중이다.

충남도는 공약사업 이행 관리를 위해 분기별 추진 상황 분석 및 평가 등을 실시하고 내년 매니페스토 공약이행도 평가에서 최상위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각 공약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액은 6조337억원으로 올해 부처 반영액 5조8,723억원보다 1,614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승조 충남ㄷ지사는 “민선7기 충남도정은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이라는 비전을 만들고 그 실천 의지를 11개 분야, 41개 중점과제, 116개 세부 실천 공약사업으로 녹여냈다”며 “민선7기 1년차는 공약에 대한 실천계획을 수립하는 시기였다면 2년차부터는 본격적으로 공약을 이행할 시기로 공약사업 추진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홍성=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