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비싸진 소주·맛살·고추장…마트-백화점 가격차 비교해봤더니

두부와 시리얼, 참기름은 전통시장이 싸고
오렌지주스, 국수, 식용유는 마트가 저렴
식품 30개 품목 평균 구매비용 12만 5,645원

마트, 물가, 가격, 식품, 소주, 고추장, 백화점

비싸진 소주·맛살·고추장…마트-백화점 가격차 비교해봤더니
사진 / 연합뉴스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식품류 가운데 소주와 카레, 맛살, 고추장 등 가공식품의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 가격’을 통해 다소비 가공식품의 5월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발표했다. 조사대상 30개 품목 가운데 카레(5.8%)와 소주(5.4%), 맛살(3.8%) 등 18개 품목은 전달보다 가격이 상승했다. 특히 맛살은 최근 3개월 연속 값이 올랐고 고추장(1.1%)도 지난 1월 이후 가격이 계속 인상되고 있다.

반면 오렌지 주스(-3.7%)와 참치캔(-2.4%), 수프(-2.0%) 등 10개 품목은 전달 보다 가격이 내렸다. 오렌지 주스는 최근 두 달 연속 가격이 하락했다.

오렌지 주스는 가장 비싼 백화점과 대형마트 간 가격 차가 40.8%나 났고 시리얼(38.6%)과 생수(38.3%), 국수(36.5%)도 가격 차가 컸다. 유통업 간 가격 차가 가장 큰 품목은 두부로 대형마트가 전통시장보다 45.8%나 비쌌다. 된장과 간장은 가격이 동일했다.

비싸진 소주·맛살·고추장…마트-백화점 가격차 비교해봤더니
/ 이미지투데이

두부와 시리얼, 참기름은 전통시장이, 오렌지 주스와 국수, 식용유는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고 생수와 설탕, 어묵은 기업형 슈퍼마켓(SSM), 케첩은 백화점 가격이 가장 저렴했다.

30개 품목의 평균 구매비용은 12만5,645원으로 전달보다 1.1% 올랐다. 전년 동월보다는 2.3% 상승했다. 대형마트가 평균 11만6,890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전통시장(11만8,382원), SSM(12만9,559원), 백화점(13만7,750원) 순으로 나타났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