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차명진 또 막말 "지진아 문재인...스웨덴 북한대사관 통해 北으로 가던지"

文 ‘스웨덴 연설’ 두고 “北 체제 인정하고 싶으니 헛소리”

차명진, 북한, 문재인, 스웨덴

차명진 또 막말 '지진아 문재인...스웨덴 북한대사관 통해 北으로 가던지'

차명진(사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진아’라고 언급해 또 다시 막말 논란을 일으켰다.

차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문재인의 스웨덴 연설문은 사상이 의심스러울 뿐만 아니라 팩트도 틀렸다”며 “오매불망 북 체제를 인정하고 싶다 보니 이런 헛소리가 나오나 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천안함이나 연평해전이 우발적 충돌이라고? 세계가 북핵 도발이 아니라 그냥(!)핵무장에 대해 우려한다고?”라며 “한반도 비핵화 주장하며 미군 철수 주장하는 김정은 주장과 다를 바 무엇인가? 이러니 빨갱이라고 하지!”라고 말했다.

그는 “지진아 문재인은 좌파들도 포기한 ‘쌍방과실설’을 아직도 고집하고 있다”며 “코 앞에서 세계 최악의 파시스트 위협을 받는 대한민국 대통령이란 자가 외딴 곳에 위치해 있어서 공산주의 침략의 위험성이 적은 스웨덴에 가서 그 나라가 중립국인 것이 부럽단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피오르드 관광이 버켓리스트라며? 그냥 거기서 살지, 뭐하러 돌아오냐?”라며 “아니면 스웨덴 북한대사관을 통해서 그곳(!)으로 가던지...”라고 덧붙였다.

앞서 차 전 의원은 세월호 5주기에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 먹고, 찜 쪄 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이후 그는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았지만 다시 지난 6일에 다시 “문재인은 빨갱이”라고 말해 정치권의 강한 비판을 받았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