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배보다 배꼽 더 커.. 본 청약보다 더 높은 무순위 청약경쟁률

직방, 무순위, 청약, 줍줍, 청약경쟁률, 분양가, 대출, 규제

배보다 배꼽 더 커.. 본 청약보다 더 높은 무순위 청약경쟁률
2019년 사전·사후 무순위 청약 단지 리스트 청약경쟁률 비교./자료=금융결제원

아파트 미분양·미계약분에 대한 청약접수 및 입주자를 선정하는 방식이 변경된 이후 진행된 청약 가운데 85%의 단지에서 무순위 청약 경쟁률이 본 경쟁률보다 높게 나타났다.

17일 직방이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청약제도가 변경된 지난 2월 이후 아파트투유를 통해 사전 및 사후접수를 진행한 전국 민간분양단지 20개 가운데 3개 단지를 제외, 모두 본 청약보다 사전·사후 무순위 청약경쟁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무순위 청약경쟁률을 보인 단지는 청량리역해링턴플레이스로 잔여 29가구에 6,197명이 사후 청약에 접수해 213.69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본 청약에서는 117가구에 3,636명이 청약해 31.08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한양수자인구리역은 4,015명이 사전 무순위 청약접수를 진행했고, 미계약·미분양 21가구가 발생해 191.19대1을 기록했다. 본 청약에는 94가구 모집에 990명이 청약해 평균 10.53대1을 보였다. 청량리역한양수자인192도 사전 무순위 청약에 1만4,376명이 접수했고 미계약분 399가구가 발생, 36.03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본 청약 경쟁률 4.64대 1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직방은 무순위 청약 경쟁이 치열해진 원인으로 기존 분양 홈페이지나 견본주택에서 개별적으로 진행하던 미계약 추가공급 방식이 아파트투유 한 곳으로 모이면서 수요자들의 정보 습득과 접근이 쉬워진 점을 꼽았다. 청약통장 없이도 청약이 가능한 데다 다주택자도 무순위 청약을 할 수 있는 추첨방식 또한 장점으로 언급된다.

현금을 보유한 유주택자들이 무순위 청약을 통해 아파트를 구매하는 ‘줍줍 현상’을 막기 위해 국토교통부는 예비당첨자 비율을 500%까지 늘려 무주택자에 혜택을 제공했다. 하지만 높은 분양가와 경기 침체, 청약시장 규제 강화 그리고 부동산 대출규제까지 겹치면서 실수요자 중에서도 계약을 진행하지 못하거나 부적격자가 되면서 미계약 사례는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분양가가 저렴하거나 입지가 뛰어난 곳, 규모가 큰 단지 중심으로 사전·사후 무순위 청약경쟁률이 높게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며 “입지 및 분양가격 분석을 꼼꼼히 한 후 무순위 청약제도를 활용하는 것이 내 집 마련의 현명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