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3,000억달러 中수입품 관세부과 마무리작업 개시

2주간 의견수렴

美, 3,000억달러 中수입품 관세부과 마무리작업 개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미국이 중국 수입품 전체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마무리작업에 들어간다.

16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무역대표부(USTR)는 오는 17일부터 25일까지 약 3,000억 달러(355조9,500억원)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두고 공청회를 연다.

USTR은 공청회가 끝난 이후 일주일 동안 의견을 서면으로 접수하는 방식으로 의견수렴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WSJ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 절차가 끝난 뒤 USTR에 관세부과를 지시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250억 달러 어치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물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계획이 실행되면 중국 수입품 전체에 25%의 관세가 적용되는 셈이다. 미국은 이미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3,250억 달러를 언급하고 있으나 일부 예외품목과 무역수지를 고려할 때 실제 부과 규모는 3,000억 달러 정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WSJ 분석에 따르면 이번 관세 대상 품목은 3,800여개에 달한다. 가장 큰 타격을 받을 품목은 연간 430억 달러에 이르는 휴대전화기와 370억 달러에 달하는 노트북컴퓨터로 분석됐다. 의류와 의류 장신구(277억 달러), 전체 장난감(267억 달러), 신발(141억 달러), 어린이용 세발자전거나 스쿠터(119억 달러), 비디오게임 콘솔(54억 달러), 컴퓨터 모니터(46억 달러), 책(23억 달러) 등이 그 뒤를 따르고 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