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 파리에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기념 특별전시관

  • 박시진 기자
  • 2019-06-17 11:10:44
  • 기업

현대차

현대차, 파리에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기념 특별전시관
현대차가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을 기념하기 위해 만든 특별 전시관에 실제 여자 월드컵 우승 트로피가 진열돼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는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을 기념하기 위한 특별 전시관을 파리의 넬슨 만델라 공원에 개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전시관은 현대자동차와 FIFA 세계축구박물관의 협업을 통해 진행됐으며 여자월드컵 종료일인 다음달 7일까지 여성 축구 역사와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가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관은 150㎡ 규모로 조성됐으며 건물 외부를 자동차의 에어백 소재로 제작했다. 에어백 소재는 전시가 종료되면 에코백으로 만들어 사회에 기부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FIFA 공식 파트너로서 월드컵 기간 사회의 많은 장벽과 고정관념을 깨고 어려움을 극복한 여성 선수들 내면의 강렬한 열정을 존중하고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담은 ‘진정한 열정’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특별 전시관 역시 이 캠페인의 일환으로 여자 축구 선수들의 강인한 모습과 진정한 열정을 전 세계 축구 팬에게 소개하고 여자 축구 역사와 다양한 축구 유산의 소개를 통해 이번 대회에 대한 기대감과 흥미를 제고하고자 기획했다.

특별 전시관은 △여자월드컵 이전의 여자 축구 역사 △1991년 중국에서 열린 제1회 FIFA 여자월드컵부터 ‘2015 FIFA 캐나다 여자월드컵’까지의 FIFA 여자 월드컵 역사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관련 콘텐츠 등 세 개의 테마로 구성됐다. 특히 스위스 취리히 소재 FIFA 세계 축구 박물관에 소장된 여자 월드컵의 실제 우승 트로피를 비롯한 주요 전시품들을 옮겨와 전시하며 이와 더불어 이번 대회에 참가한 24개 참가국 팀의 공식 유니폼 등도 전시된다.

현대차(005380)는 전시관에 영국의 비주얼 아티스트 레이철 개즈던의 그림을 전시했다. 개즈던은 지난 1987년부터 2004년까지 미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로 활동하며 여성 축구 역사상 가장 많은 골을 기록한 전설적인 여자 축구 선수 미아 햄의 초상화를 그렸다.

전시관이 개관한 첫 주말부터 약 4,200명의 전 세계 축구팬이 특별 전시회를 방문해 성황을 이뤘으며 넬슨 만델라 공원을 방문하는 많은 이의 주목을 받고 있다. 마르코 파조네 FIFA 세계축구박물관 총괄 디렉터는 “현대자동차와 FIFA 세계 축구 박물관의 협업으로 탄생한 이번 전시를 통해 전 세계 축구 팬에게 여자 축구의 역사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파리에서 마련하게 돼 자랑스럽다”며 “특별 전시관을 통해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여자 축구에 대한 다양한 콘텐츠를 전 세계 축구 팬들이 접할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진정한 열정’ 캠페인을 통해 월드컵 홍보뿐 아니라 여자 선수들의 진정한 열정에 대한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며 “월드컵을 관람하러 온 전 세계 축구 팬들이 이번 전시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여자 축구의 역사와 전통을 배우고 선수들의 진정한 열정을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