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정부, 노후주택 개선 등 취약지역 지원사업 추진

정부, 노후주택 개선 등 취약지역 지원사업 추진

정부가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노후주택 개선 등 지원사업을 벌인다.

국토교통부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함께 새뜰마을사업 지역을 대상으로 ‘2019 민관협력형 도시 취약지역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새뜰마을사업은 달동네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에 생활 인프라를 개선하고 일자리를 제공하는 지원사업이다. 정부는 28일부터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신청을 받아 다음 달 중 최종 지원대상지역을 결정할 계획이다. 지원은 8월부터 이뤄질 예정이다.

올해 민관협력사업은 노후주택 개선과 주민 돌봄사업, 사회적경제 육성 등 세 종류로 추진된다. 노후주택 개선은 참여기관과 지원규모가 확대돼 총 5개 마을 200채 가 지원된다. 지난해에는 전주 승암마을 등 3개 마을 105채를 정비한 바 있다. 올해는 또 KCC·코맥스 등 민간기업의 집수리 자재 지원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인건비 지원을 받아 한국해비타트가 직접 사업을 시행할 방침이다. 주민돌봄사업과 관련해선 돌봄센터 설치, 복지인력 채용 등을 진행하고, 사회경제적 육성사업은 새뜰마을지역 사업이 완료된 곳을 대상으로 마을기업·협동조합을 운영해 지속적 수익이 나오도록 할 예정이다.

김남균 국토교통부 도시활력지원과장은 “달동네, 쪽방 등 도시 취약지역의 정부 새뜰마을사업이 민간기업과 함께하는 사업으로 확대돼 의미가 깊다”라며 “사업의 시급성, 계획의 적정성, 주민의 참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곳에 맞춤형 지원을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강동효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