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8분기 연속 '독주'

점유율 40% 넘어 압도적 1위
中 BOE 12%로 日기업 턱밑 추격

  • 고병기 기자
  • 2019-06-17 16:42:00
  • 기업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8분기 연속 '독주'

삼성디스플레이가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8분기 연속으로 시장점유율 40%를 웃도는 등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17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올 1·4분기 삼성디스플레이는 올 1·4분기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34억 5,396만달러의 매출을 올려 시장점유율 40.2%로 1위를 기록했다. 점유율 12.3%로 2위를 기록한 재팬디스플레이(JDI)를 멀찌감치 따돌렸다.

당분간은 삼성디스플레이의 독주체제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2017년 2·4분기 이후 8분기 연속으로 4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 중이다. 올 2·4분기 점유율도 현재 42.5%에 이른다.

2위권에서는 중국 업체의 약진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지각변동 조짐이 보이고 있는 것이다. 특히 중국 BOE가 2·4분기에 점유율 11.9%를 차지하며 재팬디스플레이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BOE의 1·4분기 점유율은 6.5%로 재팬디스플레이(12.4%)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지만 중국 정부의 지원을 등에 업고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면서 단번에 2위를 위협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또 중국 톈마(天馬)도 점유율을 8.1%까지 끌어올려 4위에 올랐다. IHS마킷은 2·4분기에 BOE와 톈마가 재팬디스플레이를 제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중국 업체들이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는 것은 최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채택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005930)·애플에 이어 오포·비보·화웨이·샤오미 등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도 올레드를 잇따라 적용하면서 중소형 올레드 패널 생산 능력이 디스플레이 업체들의 실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IHS마킷에 따르면 스마트폰용 올레드 출하는 올 1·4분기 9,077만개에서 2·4분기에는 1억 981만개, 3·4분기에는 1억 2,164만개로 빠르게 늘어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용 올레드 시장에서 1·4분기에 86.5%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BOE가 2위에 올랐지만 점유율은 8.3%에 그쳐 아직 차이가 크다. /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