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공식]윤하, 7월 초 컴백 확정…1년 7개월만 새 앨범 발매

  • 최주리 기자
  • 2019-06-18 12:03:39
  • 가요
믿고 듣는 감성 보컬 윤하가 7월 새 앨범으로 컴백한다.

18일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윤하가 오는 7월 초 새 미니앨범으로 컴백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공식]윤하, 7월 초 컴백 확정…1년 7개월만 새 앨범 발매

윤하의 새 앨범 발매는 지난 2017년 정규 5집 ‘RescuE(레스큐)’ 이후 무려 1년 7개월만으로, 신보 발매 소식만으로도 음악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오늘 헤어졌어요’, ‘기다리다’ 등의 발라드 곡을 통해 여성 감성 보컬의 1인자로 자리매김한 윤하는 이번 새 앨범을 통해 기존 감성을 잇는 역대급 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한 번 레전드 히트곡 탄생을 예감하게 해 새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소속사 측은 “그간 다양한 장르의 곡을 선보이며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혀왔던 윤하가 본연의 감성이 깃든 음악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한층 깊어진 윤하의 감성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라이브 여신으로 불리는 윤하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섬세한 감성을 모두 겸비한 실력파 아티스트다. 데뷔와 동시에 큰 주목을 받으며 ‘비밀번호 486’, ‘혜성’, ‘오늘 헤어졌어요’, ‘기다리다’ 등 다양한 장르의 곡을 히트시키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윤하는 출중한 라이브 실력으로 매년 열리는 각종 축제 및 페스티벌마다 러브콜 세례를 받으며 ‘페스티벌 여신’이라는 애칭까지 생겨났다. 지난해 개최한 솔로 콘서트도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여자 솔로 아티스트로서는 독보적인 티켓 파워를 과시해 이목을 끌었다.

발라드의 여제 윤하의 귀환은 올여름 가요계에 활기를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윤하는 오는 7월 초 컴백을 확정 짓고 앨범 작업을 한창 진행 중이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