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인천 ‘붉은 수돗물’ 주민비대위 출범…상수도본부장 직위해제

비대위 "사태 축소·은폐…시장 책임져야"
市, 상수도사업본부장·정수사업소장 해임

  • 장현일 기자
  • 2019-06-18 22:07:39
  • 사회일반
인천시는 환경부의 발표 이후 뒤늦은 사과에 나선 데 이어, ‘붉은 수돗물’ 사태의 책임을 물어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과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위 해제했다. 하지만 이번 사태로 피해를 입고 있는 인천시 서구와 중구 영종도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시의 늑장대응을 강하게 질타하고 나섰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18일 환경부 발표 직후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사태의 직접적인 책임 당사자를 옹호할 수 없을 것 같다”며 “책임자 직위해제에 이어 정부 합동감사단 등 외부 감사기관에 감사를 의뢰해 추가 인사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시민들이 가장 걱정하는 수돗물 이물질이 관로 내 침전물이나 물때로 밝혀졌다”며 “관로 정화가 이뤄지면 피해지역 수질은 회복될 것”이라고 민심 수습에 나섰다. 인천시는 오는 30일까지 3단계로 분류해 진행 중인 수돗물 정상화 대책을 차질 없이 진행해 이달 하순에는 수질을 종전처럼 되돌리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인천시는 상수도사업본부와 시 예비비 1,100억원을 사태 수습과 생수 비용 등에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이달 말까지 △정수지 정화·송수관 수질 모니터링 △송수관 방류·정화작업 △배수관·급수관 지속방류 등 3단계 작업을 거쳐 수질을 회복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피해 주민들은 시의 늑장대처에 분통을 터뜨리며 보다 명확한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인천 수돗물 적수사태 비대위는 18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가 사태를 축소하고 은폐하려고 했다는 의구심이 든다”면서 “총체적 부실 대응의 책임을 박남춘 시장과 부시장이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미추홀참물(인천시 수돗물)이 피해지역 25개 동 중 7개 동(28%)에만 지원되고 있다면서 생수 공급과 함께 피해 보상기준과 지원계획을 수립할 것을 요구했다. 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인천 서구 중학교 학생 10여 명이 단체로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이는 등 수돗물로 인한 주민 피해가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장현일기자 hich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