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청약저축 1순위 1,200만명...'로또 아파트' 기대에 인기 여전



주택청약종합저축 1순위 가입자가 1,200만 명을 넘어섰다. 새 아파트 선호현상이 여전한 데다 정부의 분양가 통제로 로또 아파트가 잇따를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전국 주택청약종합저축 1순위 가입자는 1,201만 6,490명으로 집계됐다. 4월 1,194만 2,323명에서 한 달 새 7만 4,167명이 더 늘어 1,200만명을 넘어섰다. 전체 청약통장 가입자 수도 2,494만 4,182명으로 전달(2,488만 6,045명)보다 6만 여명 늘었다. 증가 추세를 감안하면 6~7월께 2,500만명대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약통장 인기는 우선 인기 지역 새 아파트의 경우 통장 없이는 분양 받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정부가 인위적으로 분양가를 낮추고 있어 ‘로또 단지’가 앞으로도 계속 나올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주원기자 jwo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