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한센인 위해 헌신한 '마리안느·마가렛'…두 천사 위한 노벨상 추천 서명 곧 100만 넘는다

  • 김경훈 기자
  • 2019-06-19 16:55:57
  • 사회일반

마리안느, 마가렛, 수녀, 천사, 고흥, 소록도, 노벨평화상

한센인 위해 헌신한 '마리안느·마가렛'…두 천사 위한 노벨상 추천 서명 곧 100만 넘는다
/사진=영화 마리안느와 마가렛 스틸컷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 노벨평화상 추천 서명자 100만명 달성이 눈앞에 다가왔다.

19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마리안느·마가렛 노벨평화상 범국민 추천위(위원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와 (사)마리안느·마가렛(이사장 김연준 신부)은 40여년간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성심껏 돌본 두 간호사를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하기 위해 1백만인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07년 11월부터 추진된 ‘마리안느와마가렛 노벨평화상 1백만인 서명운동’에는 정관계는 물론 학계와 재계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로 구성된 추진위원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여기에 대한간호협회도 일생을 한센인을 위한 봉사와 헌신으로 살아온 두 간호사의 교훈적 삶을 재조명하며 서명운동에 적극 동참해왔다.

서명운동에는 이날 현재 91만5,470명이 동참해 이달 말쯤 목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한센인 위해 헌신한 '마리안느·마가렛'…두 천사 위한 노벨상 추천 서명 곧 100만 넘는다
소록도에서 환자를 돌보는 마가렛 수녀(왼쪽)와 마리안느 수녀(오른쪽)/사진=사단법인 마리안느와 마가렛 제공

전라남도와 마리안느·마가렛 노벨평화상 범국민 추천위에서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국내외 홍보활동을 펼치는 한편 나이팅게일 탄생 200주년이 되는 오는 2020년 노벨평화상 추천서를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마리안느 스퇴거(Marianne Stoeger·85)와 마가렛 피사렉(Margareth Pissarek·84), 두 간호사는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간호학교를 졸업하고 각각 지난 1962년, 1966년 한국 땅을 밟아 소록도에서 40여년을 한결같이 한센인을 위해 봉사했다.

한평생 사랑과 나눔을 몸소 실천하다가 고령에 활동이 여의치 않자 지난 2005년 11월 편지 한 장을 남긴 채 소록도를 떠나 오스트리아로 돌아갔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