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봉욱 대검차장 사임…'5기수 패싱' 총장 지명 여파 줄잇나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 사흘만
후배들 "검찰 큰 자산 잃게 됐다"

  • 오지현 기자
  • 2019-06-20 10:56:08
  • 사회일반
봉욱 대검차장 사임…'5기수 패싱' 총장 지명 여파 줄잇나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20일 오전 사의를 표명하며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게시한 편지.

봉욱(54·사법연수원 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사직의사를 표명했다.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지명된지 사흘만이다. 윤 후보자 선배 기수인 검찰 고위 간부들의 ‘줄사표’ 러쉬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봉욱 차장은 20일 오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게시한 자필 편지를 통해 “마음으로 존경하고 사랑하는 검찰가족분들께 작별인사 드릴 시간이 되었다”며 사직의사를 밝혔다. 봉 차장은 편지에서 법과대학 신입생이던 1984년 김홍섭 판사의 ‘무상을 넘어서’라는 수상록을 읽고 법조인의 길을 걸었다고 적었다. 봉 차장검사는 “1989년 서울지방검찰청에서 검찰시보로 근무하며 진실과 정의를 찾기 위해 밤늦도록 진한 땀방울을 흘리는 모습이 좋아 검사의 길을 택했다”며 “1993년 3월 검사로 임관해 26년 3개월의 시간이 흘렀다”는 소회를 밝혔다.

봉 차장검사는 “초임검사 시절 내가 처리하는 사건에서 억울한 사람이 없도록 하자, 어려운 상황에 처하면 훗날 후배를 보기에 부끄럽지 않게 처신하자, 빛나는 자리에 가려하지 말고 어디든 가는 자리를 빛나게 하기 위해 노력하자는 세 가지를 지켜가자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편지 말미에는 “노련한 사공이 험한 바다를 헤쳐나가듯, 세찬 변화와 개혁의 물결 속에서 ‘공정하고 바른 국민의 검찰’로 새롭게 발돋움하실 것을 믿는다”며 조직의 안정을 당부했다.

봉욱 대검차장 사임…'5기수 패싱' 총장 지명 여파 줄잇나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격자라는 검찰 내 평판에 걸맞게 게시글에는 100개가 넘는 후배들의 댓글이 달렸다. “늘 바르고 올곧은 모습을 뵈면서 감히 차장님을 닮은 검사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항상 반듯하고 따뜻한 모습으로 후배들의 귀감이 되어주셨다” “검찰의 큰 자산이 빠져나가는 아쉬움을 금할 수 없다” 등 사의 소식에 존경과 아쉬움을 표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봉 차장검사는 ‘기획통’ 검사의 대표주자로, 대검 정책기획과장, 대검 공안기획관, 법무부 인권국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검찰 내에서는 학구적인 태도와 후배를 배려하는 성품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윤 후보자,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금로 수원고검장과 함께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차기 총장 후보자로 추천됐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