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日 주총서 '신동빈 해임안' 없던 일로

신동주 "화해 제안의 연장선"
본인 이사직 복귀 안건도 제출
일각선 "진정성 의심" 지적

日 주총서 '신동빈 해임안' 없던 일로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주주총회에서 신동빈(사진) 롯데그룹 회장 해임안 관련 안건을 제출하지 않기로 했다. 신 전 부회장 측은 “신동빈 회장 해임안 안건을 제출하지 않은 것은 지속적으로 시도해온 화해 제안의 연장선”이라는 입장이지만 본인의 이사직 복귀 안건을 함께 제안해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SDJ코퍼레이션은 신 전 부회장이 2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주주총회에서 ‘신동주 이사 선임 안건’을 제안했다고 20일 밝혔다. 다만 지난해 정기주총에서 시도했던 신 회장 해임 안건은 제출하지 않기로 했다. 신 회장은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과 함께 일본 롯데홀딩스 공동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SDJ코퍼레이션 측은 이번 제안과 관련, “신 전 부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최대주주인 광윤사 대표이자 주주로서 롯데그룹 전체를 위해 신 회장과 과거 응어리를 풀고 향후 한일 롯데그룹 경영권 안정화를 실현하자는 화해의 뜻을 담고 있는 것”이라며 “그동안 신 전 부회장은 신 회장에게 다양한 경로를 통해 수차례 화해 제안을 시도해왔다”고 밝혔다.

반면 재계에서는 신 전 부회장의 이 같은 제안이 진정성은 물론 실효성도 없다는 비판을 제기한다. 신씨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시작됐던 지난 2015년 7월부터 지난해까지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 표 대결이 다섯 차례 열렸지만 신 회장이 주요 주주 등의 지지를 업고 모두 완승했기 때문이다. 실제 신 전 부회장이 신 회장에 대한 해임 안건을 제출한다 하더라도 표 대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없는 상황이다. 신 전 부회장의 이사직 복귀 안건 역시 이번에도 부결될 가능성이 높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이사 선임 안건은 상법상 규정 및 절차가 있기 때문에 신 전 부회장의 뜻대로 되기 힘든 구조”라며 “올해 정기주총 결과도 예년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