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공식입장] YG 측, “양현석, 한서희 출국요구 의혹... “계속되는 거짓 주장일 뿐”

  • 최주리 기자
  • 2019-06-20 12:55:16
  • TV·방송
YG엔터테인먼트가 그룹 빅뱅 탑의 마약 은폐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20일 디스패치는 그룹 빅뱅 멤버 탑과 마약을 흡입한 혐의를 받았던 한서희가 경찰조사 과정에서 ‘YG가 자신의 미국 출국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2016년 12월 9일 한서희가 미국으로 출국한 이유가 탑의 마약 사실을 안 YG엔터테인먼트의 권유 때문이라고 밝힌 것.

[공식입장] YG 측, “양현석, 한서희 출국요구 의혹... “계속되는 거짓 주장일 뿐”
사진=서울경제스타 DB

한서희는 12월 9일 미국 LA로 출국했고, 빅뱅은 12월 13일 컴백 했다.

또한 디스패치에 따르면, 한서희는 “약 한 달 정도 머물다 2017년 1월 초순경 들어올 계획이었지만 2017년 2월이 탑이 군 입대하는 날이었다. 회사 대표가 저에게 외국 간 김에 한 두달 더 쉬었다 오라고 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YG 엔터테인먼트는 “그간 제기된 모든 의혹들은 제보자들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YG는 이러한 사안에 대해 언론 대응이나 입장을 자제하고 있다. 정확한 사실 관계는 수사 기관을 통해 면밀히 밝히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계속되는 거짓 주장과 의혹 제기에 대해 향후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 추측성 보도가 확대 재생산하지 않도록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 2017년 빅뱅 탑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 원을 선고받았다.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디스패치’ 보도와 관련한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의 입장 전해 드립니다.

“먼저 연일 계속되는 의혹들로 인해 많은 분께 심려 끼쳐 드린 점 대단히 죄송합니다. 금일 디스패치 보도를 포함하여 그간 제기된 모든 의혹들은 제보자들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YG는 이러한 사안에 대해 언론 대응이나 입장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정확한 사실 관계는 수사 기관을 통해 면밀히 밝히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계속되는 거짓 주장과 의혹 제기에 대해 향후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추측성 보도가 확대 재생산하지 않도록 모든 언론인들께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