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하루만에 '인싸템' 된 KFC 닭껍질 튀김, 오늘도 '순식간에 매진'될까

  • 김진선 기자
  • 2019-06-20 09:57:11
  • 라이프
하루만에 '인싸템' 된 KFC 닭껍질 튀김, 오늘도 '순식간에 매진'될까

19일부터 한정 판매되고 있는 KFC 닭껍질 튀김이 판매 첫날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KFC가 전국 6개 매장에서 한정 출시한 닭껍질 튀김은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품절됐다. 미리 공개된 6개 매장 앞에는 닭껍질 튀김을 먹기 위해 늘어선 줄이 장사진을 이루기도 했다.

KFC ‘닭껍질 튀김’은 닭의 껍질 부위만 떼어내 튀긴 제품으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팔던 제품이다.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조리법을 변형해 짭짤하면서도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현재 강남역점과 경성대부경대점, 노량진역점, 수원인계DT점, 연신내역점, 한국외대점 등 6곳에서만 판매되고 있다. 첫날 경성대부경대점은 700개, 다른 지점은 930개를 준비했으나 반나절 만에 모두 판매됐다.

온라인상에서도 하루종일 실시간 검색어에 꾸준히 ‘닭껍질 튀김’이 오르내리면서 KFC는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당초 6개 지점에서만 판매하려 했지만 폭발적인 반응에 판매하는 매장을 확대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