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공항 이어 금수산궁전 광장서도 習 환영식

[中최고지도자 14년만의 방북]
외국정상 중 처음…시민들 '경의'
"習 환영" 1만 인파 순안공항 메워
평양 시내 곳곳에 환영 장식물

북중정상회담, 시진핑, 김정은, 평양

공항 이어 금수산궁전 광장서도 習 환영식
평양 시민들이 20일 오후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위한 환영행사를 하고 있다./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오전 펑리위안 여사 등과 함께 전용기 편으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자 이른 아침부터 공항에 나와 대기하던 1만여 평양 시민은 붉은 꽃을 흔들고 함성을 지르며 14년 만에 평양 땅을 밟은 혈맹의 최고 지도자를 크게 환영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리설주 여사와 함께 공항에서 시 주석 내외를 직접 영접했다. 시 주석의 환영 인파 뒤로는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의 초대형 초상화가 나란히 설치돼 눈길을 끌었다.

북중 정상은 공항에서 의장대를 사열한 후 무개차를 타고 금수산기념궁전으로 이동했다. 시 주석은 김 위원장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북한 당정 지도부와 평양 시민대표 등의 ‘경의’를 받았다. 금수산태양궁전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곳이다. 외국 지도자가 이곳에서 환영행사를 치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인민일보는 전했다. 시 주석이 광장에 도착하는 순간 미리 준비됐던 오색 풍선 수만개가 하늘로 떠오르기도 했다.

공항 이어 금수산궁전 광장서도 習 환영식
북한 군악대가 20일 평양의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열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환영행사에서 연주를 하고 있다./신화연합뉴스

평양은 도시 전체가 시 주석에 대한 환영 상징물로 뒤덮였다. 시 주석의 방북 일정 주요 동선마다 북한의 인공기와 중국 오성홍기가 나란히 휘날렸고 ‘불패의 친선’이라는 표어가 적힌 붉은 간판이 곳곳에 설치됐다.

또 군중 사이에는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 동지를 열렬히 환영합니다’ ‘조중 친선’ ‘환영 습근평’이라는 글씨가 한글과 중국어로 함께 쓰인 플래카드가 내걸렸다.

한편 북한과 중국은 사회주의 국가의 정상회담 특징대로 양 정상의 행보를 사전 예고하지도, 실시간 공개하지도 않았다. 하지만 미국을 의식한 듯 과거에 비해서는 신속하게 외부에 행사를 공개한 편이었다. 일정 역시 1박 2일로 역대 중국지도자의 방북 사례 중 최단이다. 시 주석은 방북 이틀째인 21일 오후께 베이징으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