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金 "인내심 유지할 것" 習 "北 안보 돕겠다"

시진핑 방북..북중 정상회담
金 "中 경제발전 배우겠다"
習 "지역안정, 건설적 역할할 것"

金 '인내심 유지할 것' 習 '北 안보 돕겠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평양거리에서 카퍼레이드를 하며 거리에 늘어선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CCTV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평양에서 열린 북중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조선(북한)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유관국이 조선 측과 마주 보고 서로의 관심사를 해결해 (한)반도 문제가 해결돼 성과가 있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유관국’은 미국으로 혈맹인 중국에 북미 대화 재개와 협상 의지를 밝힌 것이다. ★관련기사 5면

이에 시 주석은 “조선이 자신의 합리적 안보 및 발전에 관한 관심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힘이 닿는 한 도움을 주겠다”며 “조선 및 관련국들과 협력을 강화해 반도 비핵화 실현과 지역의 장기안정에서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반도에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론을 재차 피력한 것이다. 시 주석은 이날 김 위원장의 초청으로 평양을 방문했다. 14년 만에 이뤄진 중국 최고지도자의 방북으로 김 위원장은 리설주 여사와 함께 공항에서 직접 시 주석을 영접했다.

김 위원장은 현재 북한이 민생 개선에 중점을 둔 새로운 전략 노선을 관철 중이라면서 북한은 중국의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의 경험을 더욱 배우고 싶다는 뜻도 피력했다.

金 '인내심 유지할 것' 習 '北 안보 돕겠다'
평양 시민들이 20일 순안공항에서 시진핑 중국 구가 주석의 방북을 환영하며 꽃과 오성홍기, 인공기를 흔들고 있다./신화연합뉴스

중국 인민일보와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용기편으로 이날 정오께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시 주석은 공항 환영식 후 금수산기념궁전 광장으로 이동, 또 한 번 환영행사를 치렀다. 광장 환영식은 외국 정상 중 처음이라고 중국 언론들은 전했다. 이어 북중 정상은 곧바로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역대 중국 최고지도자 중 가장 짧은 1박2일 일정으로 북한을 찾은 만큼 실무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미국은 시 주석의 방북을 앞두고 북한과 중국을 향해 유화와 경계의 메시지를 동시에 냈다. 미 재무부는 19일(현지시간) 북한에 조력한 러시아 금융회사에 대해 제재 조치를 취했다. 반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한 민간단체 행사에서 “북한과의 협상을 향한 문이 활짝 열려 있다”며 “너무 머지않은 미래에 실질적인 방식으로 대화를 재개하게 되기를 기대하고 희망한다”고 말했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