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북중회담 예의주시한 文...G20 계기 비핵화 지렛대 모색

靑 공식 일정 줄이고 G20 양자 회담 준비 본격화
한일 회담 어려울 듯 하지만 한중 한미 회담 주력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 외에는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평양에서 열린 북중 정상회담을 예의 주시했다. 문 대통령은 21일에도 자유총연맹과의 오찬을 제외하고는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강제 징용 배상 문제를 둘러싼 한일 정부 간 입장 차가 확연하고 시진핑 중국 주석이 평양을 방문해 북미 협상의 지렛대 역할을 자처한 가운데, 문 대통령의 외교 셈법은 더욱 복잡해지는 모습이다. 청와대는 오는 28일~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을 전후로 열릴 문 대통령과 각국 정상과의 양자 회담 준비에 주력하면서, 우리 정부의 비핵화 협상 동력을 다시 살릴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북중정상회담이 결국 북미 협상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온다. 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 이후 한국과 미국과 대화를 재개할 개연성이 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이 지난 북유럽 순방 과정에서 김 위원장을 향해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한 것 역시, 중국과 더불어 우리와도 대화한 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북중 정상회담 과정에서 도출될 비핵화 메시지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G20를 계기로 관계 개선의 접점을 찾을 것으로 예상됐던 한일 관계는 여전히 냉랭하다. 문 대통령와 아베 신조 총리와 만난다 해도 ‘풀 어사이드(pull-aside)’ 방식의 약식 회담이 되거나, 단순히 조우하는 형식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외교부는 이날 강제징용 배상을 둘러싼 갈등과 별개로 한일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일관계에 있어 과거사 문제는 그것대로 진실과 정의의 원칙에 입각해 지혜로운 해결을 모색하되 비핵화 문제를 포함해 양국 정상 간 만남을 통해 협의해야 할 사안이 많고 우리로선 이런 협의에 언제든지 열려있다”고 말했다. /윤홍우·박우인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