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방탄소년단에 "남자 7명이면 게이 한명은 있다?" 호주 방송사 인종차별에 뭇매

  • 김진선 기자
  • 2019-06-20 23:00:47
  • 사회일반
방탄소년단에 '남자 7명이면 게이 한명은 있다?' 호주 방송사 인종차별에 뭇매
방탄소년단 부산공연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호주의 한 방송사가 한류스타 방탄소년단(BTS)을 두고 인종차별 등 혐오발언을 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발언은 19일 호주 공영방송 Channel9‘의 TV쇼 ’20 to One‘에서 나왔다. 방탄소년단을 조명한 주제를 두고 출연자들은 각종 혐오발언을 쏟아내 팬들의 얼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이들은 남북관계부터 UN연설, 성 정체성에 이르기까지 사실상 조롱에 가까운 이야기를 이어갔다.

한 패널은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하면 한국에서 전쟁 문제는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고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는 뉴스를 보고 폭탄인줄 알았더니 방탄소년단이었다”는 말도 나왔다.

또 “오직 한명만 영어를 할 수 있다”거나 “UN에서 연설했는데 내용이 헤어스프레이에 관한 것이었을걸”이라며 조롱하는 멘트를 쏟아내기도 했다.

팬들의 가장 큰 분노를 자아낸 부분은 멤버 중 게이가 있을 것이라는 부분이었다. 이들은 “한번은 ’멤버 중에 게이가 있냐‘고 SNS에 물어봤는데 팬들이 나를 엄청 공격했다”며 “남자가 7명인데 게이 한명은 분명히 있지, 그게 수학”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내용이 퍼지자 국내외 방탄소년단 팬들은 일제히 방송사에 대한 항의에 나섰다. 특히 SNS에 진행자들의 태도를 비판하는 의견을 게재한 뒤 해시태그로 #channel9apologize #channel9apologizetoBTS @20toOne @Channel9 등을 걸어 집단 항의에 동참하고 있다.

한국 팬들은 “실제 영상, 논란이 된 연예인들 트위터 확인해 보면 훨씬 심하다”, “인종차별 심한 국가인 줄 알고 있었는데 공영방송이 이런 것을 보니 심각하다”, “호주아미(BTS 팬클럽)들도 사과요구에 총공하고 있다” 등의 이야기를 전하며 방송사에 대한 항의에 동참하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