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보좌관' 이정재 X 신민아, 야망커플의 앞으로가 더 궁금해지는 이유

  • 김주희 기자
  • 2019-06-21 01:05:00
  • TV·방송
‘보좌관’ 이정재와 신민아, 이들 야망 커플의 앞으로가 더욱 궁금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보좌관' 이정재 X 신민아, 야망커플의 앞으로가 더 궁금해지는 이유
사진=스튜디오앤뉴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에서는 그동안 무수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던 보좌관 장태준(이정재)과 국회의원 강선영(신민아)의 관계가 지난 14일 첫 방송에서 공개됐다. 언론과의 인터뷰를 마친 장태준이 강선영의 집에 찾아가 달콤한 시간을 가진 것.

하지만 이들은 단순한 연인이 아닌, 때로는 라이벌로 경쟁을 벌여야 하는 위치에 있다는 점에서 더욱 흥미를 끌었다. 예를 들어, 1년 전 장태준은 자신이 모시는 송희섭(김갑수) 의원이 원내 대표 자리에 앉을 수 있게 당내 원로인 조갑영(김홍파) 의원과 경쟁해야 했고, 강선영은 조갑영의 러닝메이트였다. “주말 동안 중도표 확보에 나선 모양인데 어쩌죠. 한 표밖에 가져가지 못해서. 여기까지 온 것만 해도 대단해요. 장 보좌관이 아니었으면 송희섭 의원은 후보에도 오르지 못했을 거니까”라는 강선영에게, 장태준이 “의원님의 위로는 나중에 받겠습니다. 아직 끝난 게 아니니까요”라고 받아치며, 묘한 대립을 보인 이유였다.

그럼에도 이들은 각자의 위치에서 서로에게 자극과 응원을 주고받는 ‘쿨’한 관계를 유지했다. 강선영은 관계를 틀어버리고 자신을 밀어내려는 조갑영에게 본때를 보여주기 위해 장태준에게 입법 관련 간담회 자료를 넘겼다. 조갑영을 밀어내고 송희섭이 당대표에 선출될 수 있도록 도운, 서로의 이익이 맞닿은 지점이었다. 하지만 난관에 부딪히더라도 무조건적으로 서로에게 기대지는 않는다. 그래서 강선영은 조갑영이 국정감사에서 발언권을 막는 등 난관에 처해있다는 사실을 알고 호의를 제안한 장태준에게 “태준씨 마음만 받을게. 조갑영을 선택한 건 나야. 그리고 내가 선택한 건 내가 버려”라고 답했다.

때문에 이들에겐 지켜야 할 선이 있고, 각자에게 숨기고 있는 비밀도 있다. 국정감사가 끝난 이후 “제 약속은 지켰으니 이제 의원님 약속도 지켜주세요”라는 강선영에게, “우리 당 대변인 자린 언제나 강 의원이지”라고 답한 송희섭. 강선영이 은밀히 송희섭을 찾아가 거래를 했단 사실을 모르고 있던 장태준이 의아한 표정을 지은 이유였다. 정치적 야망과 애정 사이, 짜릿하고 아슬아슬한 이들의 연애가 앞으로도 지금과 같이 유지될 수 있을지, 궁금해지던 순간이었다.

‘보좌관’, 매주 금, 토 밤 11시 JTBC 방송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