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공식입장]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65만원 빌리고 "소송 걸어라" 논란 일자 "죄송"

  • 김진선 기자
  • 2019-06-26 07:48:23
  • 사회일반
[공식입장]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65만원 빌리고 '소송 걸어라' 논란 일자 '죄송'
강현석 인스타그램

방송인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이 ‘빚투’ 논란에 사과했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으로 얼굴을 알린 강현석에게 65만원을 빌려줬다가 소송 끝에 힘겹게 받을 수 있었다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그는 약속한 날보다 6개월이나 늦게 그의 아버지로부터 빌려준 돈을 받았다며 강현석에게 사과받고 싶다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올린 글에서 A씨는 강현석과 고등학생 시절부터 알고 지낸 선후배 사이로 2014년 12월과 이듬해 1월 2차례에 걸쳐 ‘신용카드 대금이 필요하다’는 그에게 65만원을 빌려줬다. A씨는 3월까지만 갚아달라고 했고, 강현석도 알겠다고 했으나 약속된 시기까지 연락은 없었다. A씨는 “데이트하는 사진들은 (SNS상에) 올라오더라. 내게 빌린 돈은 전부 데이트비용으로 쓴 카드 대금 막는 거라고 했는데, 놀러 다니는 사진이 올라와서 ‘이러다 또 빌려달라는 거 아니야’라는 생각도 했었다”고 말했다.

돈을 갚기로 한 날 A씨가 먼저 연락해 채무를 변제하라 요구했으나 강현석은 “조금만 더 시간을 달라”고 부탁했고, 이후 갖가지 이유를 들어 돈을 갚지 않았다. 수차례 A씨를 피하던 강현석은 카카오톡을 차단하는 등 연락을 끊으려 했고, 법적대응을 예고하자 “소송을 걸라”며 적반하장으로 나왔다고 A씨는 주장했다.

결국 A씨는 소송까지 진행했다. 소송과정 도중 강현석에게 연락했으나 전화번호도 바뀌어 있었고, SNS 메시지를 보내자 바로 차단됐다. A씨는 결국 그해 9월 강현석의 집을 찾아가 아버지를 만난 뒤에야 빌려준 돈을 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본래 그가 돈을 갚기로 한 2015년 3월보다 6개월 늦은 시점이었다.

A씨는 “저는 돈을 받았기 때문에 다른 것을 요구하려고 이 글을 쓰는 게 아니다. 강현석이 지금이라도 제게 연락해 진심으로 사과를 하면 좋겠다”며 “나중에라도 제게 ‘그땐 미안했다’는 말 한 번이라도 했더라면 제가 이런 글을 올리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분노했다.

논란이 커지자 강현석은 자신의 SNS에 채무 관련 내용은 사실이라며 “옳지 않은 태도였고, 이후에도 진심으로 사과하지 않았다”며 “글을 읽어보며 당사자 분께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줬을지 깨닫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떠한 이유로도 지난 행동에 변명할 수 없음을 알고 있다. 유선상으로 사과했고,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진심으로 사과를 전하겠다”고 덧붙였다.

[공식입장]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65만원 빌리고 '소송 걸어라' 논란 일자 '죄송'

▲아래는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의 사과 전문.

강현석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입니다.

글의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하였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습니다.

해당 글을 수 십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습니다.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 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입니다.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