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대유플러스, '나노코리아 2019' 조직위원장상 수상

'에너지 절감 탄소 나노 면상 발열체' 기술력 인정 받아

대유플러스, '나노코리아 2019' 조직위원장상 수상
조상호(왼쪽) 대유플러스(000300) 대표이사가 4일 ‘나노코리아 2019’ 어워드에서 조직위원장상을 수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유위니아
대유플러스가 4일 ‘나노코리아 2019’ 어워드에서 조직위원장상을 수상했다.

나노코리아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과 나노기술연구협의회가 주관하는 행사다. 국내외 최신 나노기술 연구 성과를 소개하고 업계 관계자들의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2003년 처음 열려 올해 17주년을 맞았다.

대유플러스는 이날 나노산업기술 경쟁부문에서 ‘에너지 절감 탄소 나노 면상 발열체’로 상을 받았다. 이는 나노 소재 물질을 잉크로 만든 뒤 다양한 발열체 모양으로 인쇄해 전기를 공급하면 에너지가 보다 효율적으로 발열되는 제품이다.

대유플러스는 대유위니아(071460) 그룹 내에서 정보통신·신재생 에너지·전장·가전·신기술 등의 사업을 하는 회사다. 특히 2006년 나노 복합체 연구소를 개소한 뒤 나노 소재를 응용한 제품 개발에 주력해 탄소 나노 면상 발열체, 알루미늄 복합체, 나노 파우더 등 국내외 특허 20건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스마트팜 조성을 위해 모듈 제품 개발 및 시범하우스 또한 운영하고 있다.

대유플러스 관계자는 “이번에 수상한 탄소 나노 면상 발열체를 양산해 전기자동차 난방 시스템, 스마트팜, 건축, 가전 등 산업 전반으로 확대 적용할 것”이라며 “앞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과 융합해 신시장 개척 및 미래 먹거리 시장 개발을 위해 나노 산업 투자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