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제약바이오협회 “정부 보건의료 R&D 예산, 절반 대학 차지··기업 혜택 늘려야”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국가 R&D 투자 흐름 분석 결과
정부 예산의 45.5% 대학에 집중
기업 몫은 20%에 불과

  • 박홍용 기자
  • 2019-07-08 08:14:14
  • 바이오&ICT

제약바이오협회, 보건의료 R&D, 대학, 기업, 인센티브, 세제혜택

제약바이오협회 “정부 보건의료 R&D 예산, 절반 대학 차지··기업 혜택 늘려야”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정부가 보건의료 분야에 투자하는 연구개발(R&D) 예산의 절반 가량이 대학에 돌아가고 기업 몫은 20%에도 못 미친다는 산업계의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016년 기준 정부부처의 보건의료 R&D 예산 및 집행 현황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분석 결과는 이날 협회가 발간한 정책보고서에 공개됐다.

협회의 ‘신약개발 분야에서의 국가 R&D 투자와 기업 지원의 시사점’에 따르면 보건의료 분야 R&D에 투자된 정부 예산의 45.5%를 대학이 차지해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이어 출연연구소(22.7%), 기업(19.9%), 국공립연구소(5.2%) 순이었다.

제약바이오협회는 “산업 현장에 투자된 비중이 대학 지원 예산의 절반에도 못 미치고, 연평균 지원 금액도 최대 5억9,000만원에 불과하다”며 “임상 1상에만 약 37억원 정도의 비용이 드는 점을 고려할 때 제약기업들이 체감하는 지원효과는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협회는 그러면서 “대학이나 출연연구소 등 기초분야에 대한 지원 비중이 큰 만큼 그 성과가 산업 현장으로 연계되도록 보완해야 한다”며 “제약·바이오 기업에 대한 세제 혜택, 민간기금 투자 촉진 혜택, 성공불융자 등 간접적인 방식의 연구개발 촉진 지원책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