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썸_레터]정치계와 트위터의 위험한 동거...그 미래는?

140자 트윗이 일으킨 초대형 정치이벤트 '남북미 정상회담'
정치인들 애용하는 소셜미디어....'허위정보' 위험 가능성↑
'정치인 트윗 규제' 도입...WP "새로운 정치적 균열 형성" 예상

  • 황민아 기자
  • 2019-07-10 15:40:17
  • 정치·사회

트럼프, 문재인, 김정은, 트위터, 남북미, 정상회담, 소셜미디어, 정치외교, 가짜뉴스, 딥페이크, 허위정보, 2020대선

[썸_레터]정치계와 트위터의 위험한 동거...그 미래는?

지난 8일 미국 백악관이 주최하는 소셜미디어 정상회의에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초청받지 못했다는 뉴스가 화제가 됐습니다. ‘트위터 정치’로 전 세계를 들었다 놨다 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정작 초대 손님 리스트에서 트위터를 뺀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 기반인 보수주의자들이 많이 참석하는 자리라서 그랬다는데요.

열흘 전만 해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세계 정치 무대의 한복판으로 끌어들였습니다. 지난달 30일 남북미 정상회담은 “김정은 위원장이 이(트윗)를 본다면 DMZ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하고 인사를 나눌 수 있을 것”이라는 140자 채 안 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하나가 초래한 깜짝 이벤트였습니다. 트위터에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 가능성을 시사한 지 약 32시간 만에 회동이 성사됐죠.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참모들조차 회동 제안을 트위터를 보고 처음 알았다고 합니다.

하루에 수십 개씩 올라오는 글을 포함 지난 9일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쓴 트윗은 총 4만 2,742개. “일국의 대통령 방엔 리모컨, IPTV, 그리고 트위터뿐이었다.”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 밥 우드워드가 그의 저서 ‘공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일상을 묘사한 대목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왜 트위터와 밀당을 벌이고 있을까요. 그를 포함한 전 세계 정치인들이 2006년 태어난 파랑새 한 마리에 느끼는 특별한 매력은 무엇일까요.

[썸_레터]정치계와 트위터의 위험한 동거...그 미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연합뉴스

[썸_레터]정치계와 트위터의 위험한 동거...그 미래는?
지난 6월 30일 남북미 정상회담 이후 트위터에 유통된 4컷 만화./트위터 화면 캡처

■정치인의 ‘확성기’ 트위터

트위터는 다른 소셜미디어와 달리 콘텐츠 공개 대상 범위를 따로 설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비실명 기반이라 익명성도 강하게 보장됩니다. 글자 수를 140자로 제한한 정책은 트윗의 효율성과 신속성을 높였죠. 빠르고 직관적이며 자유로운 트위터의 세계는 늘 화제를 몰고 다녔습니다.

이러한 장점 때문에 국내외 정치인들은 각종 외교, 정치, 사회 현안이 발생할 때마다 트위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왔습니다. 지난 1일 홍콩의 중국 반환 기념일을 맞아 대규모 시위가 열렸을 때 제레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홍콩 시민들에게 지지를 보냈습니다. 그러자 4일 류사오밍 주영 중국 대사는 제레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의 발언으로 양국 관계가 손상되었다고 반박했죠.

[썸_레터]정치계와 트위터의 위험한 동거...그 미래는?
홍콩 주권 반환 22주년을 맞아 1일 수만 명의 홍콩 시민이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폐, 케리 람 행정장관 사퇴 등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실제 중국은 ‘시진핑의 눈엣가시’ 궈원구이 사업가가 미국으로 도피해 트위터로 공산당 지도부의 비리를 폭로하자 정치성 강한 트위터를 강력히 단속하고 있습니다. 올해 초 인권단체 차이나체인지는 언론인, 반체제 운동가, 학자 등 모두 42명의 트위터 이용자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중국 공산당이 직접 운영하는 국영통신사 ‘신화통신’의 트위터는 1,180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리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트위터에 대한 ‘애증’이 드러난다고 할 수 있지요.

국내에서도 트위터는 정치적 화두의 중심입니다. 지난해 한국 사회를 들썩였던 ‘혜경궁 김씨’ 사건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비방 글을 써 온 ‘@08_hkkim’ 트위터 계정에서 촉발했습니다. 경찰은 2013년부터 작성된 이 계정의 트윗 4만여 건을 전수 조사한 뒤 지난해 11월 계정 소유자가 이재명 경기도지사 부인인 김혜경 씨라는 결론을 내려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습니다. 검찰은 그다음 달 증거불충분으로 해당 사건에 불기소처분 결정을 내렸습니다.

[썸_레터]정치계와 트위터의 위험한 동거...그 미래는?
지난해 11월 이재명 경기지사가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소유주가 부인 김혜경씨라는 경찰의 수사 결과를 반박하기 위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트위터 화면

■트위터 정치, ‘허위정보’를 넘어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잭 도시 트위터 CEO와의 만남에서 온라인 플랫폼이 “주권자인 국민이 일상적으로 정치에 참여함으로써 민주주의를 더 건강하게 만든다”고 말했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트위터에서 유포되는 ‘허위정보’의 속도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입니다. 2018년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진이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트위터 사용자 1,500명에게 도달하는 시간을 기준으로 진짜 뉴스가 평균 60시간 걸린 것에 비해 허위정보는 10시간 만에 퍼졌죠. 이와 관련해 지난 4월 열린 국제 저널리즘 페스티벌에서 런던정경대 데이미언 탐비니 교수는 “소셜미디어로 정보를 얻는 사람들이 소셜미디어상의 허위정보 내지는 정치적 목적을 위해 왜곡된 정보에 지속적으로 노출된다면 합리적인 정치적 판단을 내리기 어려울 것”이라 덧붙였습니다.

[썸_레터]정치계와 트위터의 위험한 동거...그 미래는?
지난 5월 트럼프 선관위 상임고문인 카트리나 피어슨이 트위터에 게시한 허위 동영상./트위터 화면 캡처

‘허위 동영상’ 역시 골칫거리입니다. 지난 5월 트럼프 선관위 상임고문인 카트리나 피어슨은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을 향해 발사된 로켓이라며 트위터에 영상 하나를 올렸습니다. 하지만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 영상은 2014년 벨라루스에서 찍힌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2020년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미국에서는 ‘딥페이크’ 기술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딥페이크는 ‘딥 러닝’(deep learning)과 ‘페이크’(fake·가짜)의 합성어로 인공지능(AI)을 이용한 동영상 편집 기술을 말합니다. 지난달 13일 청문회에서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악의적인 인물이 혼란과 분열, 위기를 조장할 수 있고, 이 기술은 대통령선거를 포함한 선거운동 전체를 방해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트위터 측도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주요 정치인들의 트윗이 규정을 위반할 경우 ‘규정 위반’ 딱지를 붙이겠다고 발표한 것입니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위반 딱지가 달린 정치인의 트윗을 보려면 규정 안내 문구를 반드시 클릭해야 합니다. 이러한 조치에 WP는 “(트위터가) 새로운 정치적 균열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글로벌 차원에서 쌍방향 소통 창구 역할을 추구했던 트위터와 대중과의 소통을 위해 트위터를 필요로 하는 정치인들의 미래는 어떻게 될지 그 귀추가 주목됩니다.

/황민아 인턴기자 noma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