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여신

신한카드, 동네 자영업 신용평가도 하네

KCB 손잡고 연내 서비스 출시

신한카드, 동네 자영업 신용평가도 하네
16일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열린 ‘신용평가 사업 협업을 위한 전략적 제휴 협약식’에서 문동권(왼쪽)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과 김용봉 KCB 부사장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사진제공=신한카드

신한카드, 동네 자영업 신용평가도 하네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사옥/서울경제DB

신한카드가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손잡고 600만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신용평가(CB)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신한카드는 KCB와 CB 사업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신용등급, 매출 추정모형 등 개인사업자 CB 사업을 위한 차별된 모형을 개발해 상품을 출시하고, 개인사업자 신용등급 정보의 판매와 유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이 지난 4월 카드사에 개인사업자 CB 사업을 겸업할 수 있게 해주면서 신한카드가 추진하게 됐다.

카드사는 가맹점의 상세한 매출 내역, 사업자 민원·사고 이력 정보 등을 보유하고 있어 가맹 사업자를 기존 CB사보다 면밀하게 평가할 수 있다. 개인사업자나 영세 자영업자들은 관련 금융·재무 정보가 많지 않아 기존 CB사의 신용등급을 아예 받지 못하거나 실제 수준보다 낮은 등급을 받는 경우가 많다. 신한카드는 가맹점 매출 규모와 휴폐업 정보뿐만 아니라 가맹점·지역 상권의 성장성 등 미래가치를 분석해 기존 CB로는 미흡했던 개인사업자의 상환능력 평가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 서비스는 연내 선보일 예정이다. 신한카드의 한 관계자는 “이번 KCB와의 긴밀한 업무협력을 통해 금융당국의 혁신금융서비스 추진 취지에 걸맞은 신 금융서비스를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