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SEN][단독] 남산 그랜드하얏트, 홍콩계 사모펀드 PAG에 팔린다

  • 배요한 기자
  • 2019-07-17 09:26:08
  • 종목·투자전략
서울 남산에 위치한 그랜드하얏트호텔이 홍콩계 사모펀드인 퍼시픽얼라이언스그룹(PAG)에 매각된다.

1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PAG는 서울 그랜드하얏트 매각을 위한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하얏트 미국 본사가 보유한 서울 그랜드하얏트 지분 전량이 이번 매각 대상이다.

PAG는 서울 그랜드하얏트 숏리스트(적격예비인수후보자) 중 6050억원의 가장 높은 입찰가액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예비후보자들의 입찰가액은 5900억원 수준인 것으로 파악된다.

지난 4일 매각 주관사인 존스랑라살르(JLL)는 퍼시픽얼라이언스그룹(PAG)과 호반건설 등 총 3곳의 숏리스트를 선정했다. 존스랑라살르는 본입찰에 참여한 곳을 검토한 결과 최종적으로 PAG를 서울 그랜드하얏트의 새 주인으로 낙점했다.

협상대상자 선정의 핵심은 가격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PAG가 다른 인수후보자 대비 높은 거래가격을 제시했고, 이 점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매각자 측이 희망하는 수준의 가격을 제시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존스랑라살르의 희망 매각가는 6000억원 수준이다.

매각 대상은 지상 18층, 615객실로 구성된 그랜드하얏트호텔 건물 1동과 주변 8757㎡의 주거용 토지다. 주거용 토지는 고급빌라 등 주택 개발 가능성이 높다는 후문이다.

앞서 하얏트 미국 본사가 100% 지분을 보유한 그랜드하얏트서울은 지난 5월 주요 원매자들을 대상으로 투자설명서(티저레터)를 배포하는 등 본격적인 매각작업에 돌입했다.

그랜드 하얏트 호텔은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외국 정상들이 자주 찾는 호텔로 유명하다. 최근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은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묵은 바 있다.

1978년 설립된 남산 그랜드하얏트서울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호텔 중 하나로 꼽힌다. 1974년 한일 합작투자회사 ‘서울 미라마 관광회사’가 호텔을 시공했으며, 이후 글로벌 호텔 체인 하얏트가 위탁경영을 맡아 호텔 이름을 ‘그랜드하얏트’로 변경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