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송가인의 ‘뽕 따러 가세’ 첫방송 150분 특별 확대 편성
TV CHOSUN 신규 프로그램 ‘뽕 따러 가세’ 송가인이 ‘트롯퀸’에 이어 ‘발라드퀸’ 그리고 ‘댄싱퀸’의 자리까지 노리는 무아지경 막춤 퍼레이드를 선보인다.

18일(오늘) 밤 10시 첫 방송되는 TV CHOSUN 신규 프로그램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는 접수된 시청자들의 사연과 신청곡에 따라 본인 혹은 가족, 연인, 친구, 직장동료 등 사연의 주인공에게 직접 찾아가 특별한 노래를 선물해주는 프로그램. 송가인과 함께 특급 도우미 붐이 가세해 대한민국 전국 방방곡곡은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를 선사한다.





무엇보다 ‘뽕 따러 가세’ 첫 출격을 앞두고 특급 도우미 붐과 만났던 송가인은 붐으로부터 송가인 만을 위해 특별 주문 제작한 큐빅 마이크를 건네받으며 감격한 모습을 보였던 상황. 두 사람이 대장정의 포부를 다진 가운데, 붐이 “팬들에게 트로트 외에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느냐”고 묻자, 송가인은 김현정의 ‘그녀와의 이별’을 정통 트롯을 부를 때와는 또 다른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선보이며 현장을 압도했다. 더욱이 붐은 흡족한 듯 송가인의 뒤에서 화려한 웨이브를 추며 흥을 돋우는 모습으로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송가인의 장르 불문 노래 열전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기차를 타고 첫 번째 뽕밭인 광주로 달려가는 길, 송가인이 붐과 함께 남진-장윤정의 ‘당신이 좋아’를 구성진 호흡으로 불러낸 것. 첫 듀엣 호흡임에도 불구하고 착착 감기는 노래로 범상치 않은 ‘뽕남매’ 케미를 입증하며, 흥겨운 앞날을 예고했다.

또한 표현이 쉽지 않은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불러 달라는 요청을 받아든 송가인은 잠시 머뭇거렸지만, 이내 감정을 잡고 열창을 이어갔고, 송가인 만의 색깔이 담긴 즉석 편곡이 더해지면서 절로 현장의 찬탄을 자아냈다. 붐 역시 역대급 귀호강에 입을 다물지 못한 채 “농도가 다르다”를 연발하며 소름 돋는 전율을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송가인은 미디엄 템포의 ‘제주도의 푸른 밤’부터 자자의 ‘버스 안에서’와 같은 랩이 섞인 파워풀한 댄스곡까지 줄줄이 선보이며, 열기를 높였다. 특히 붐과 같이 타고 있던 버스 안에서, 자자의 ‘버스 안에서’를 부를 때는 협소한 장소에도 불구하고 막춤 열전을 선보이는, ‘흥가인’의 면모를 그대로 폭발시켰던 터. 송가인은 이후에도 시장 안에서, 그리고 식당 안에서 장소를 막론하고 열창과 함께 정체불명 ‘흥댄스’를 선보이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제작진은 “최대한 많은 팬들에게 직접 곡을 불러드리고 싶다는 송가인의 바람에 따라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촬영이 계속됐다”며 “‘뽕 따러 가세’를 통해 전해지는 트로트를 비롯한 발라드, 댄스곡 등 들어도 들어도 질리지 않는 노래가 시청자들에게 힐링의 시간을 선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150분 특별 확대 편성된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 ‘뽕 따러 가세’는 오는 18일(목) 밤 10시 첫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