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여신

기업銀 은행권 최초 '비정규직 제로'

시설관리·경비직 자회사 편입 합의

기업銀 은행권 최초 '비정규직 제로'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서울경제DB

IBK기업은행이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작업이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기업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비정규직이 없는 은행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최근 시설관리 및 본점 경비직군 등 350여명과 자회사 편입 방식의 정규직 전환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시설관리 인력은 이달 초 정규직으로 전환됐으며 본점 경비 인력은 용역 계약이 만료되는 내년 1월 중 전환될 예정이다. 이들 직군의 정규직 전환은 기업은행이 비정규직 ‘제로’로 나아가기 위한 마지막 관문이었다. 앞서 이들은 자회사 편입 대신 본점 무기계약직 직고용을 요구하며 반발했다. 자회사 방식의 고용은 임금 체계 및 복지 등 처우가 정규직과 크게 다르다는 이유에서다. 기업은행은 이미 자회사로 편입된 다른 직군과의 형평성 문제를 고려해 같은 원칙을 적용하며 최종 합의를 이끌어냈다.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은 2,000여명에 달하는 파견·용역직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인력관리 자회사인 ‘IBK서비스’를 설립했으며 청소·사무보조·조리·주차관리 인력 968명을 자회사 소속 정규직으로 전환시켰다. 이후 채권추심 및 연수원 안내 담당 인력도 지난달 정규직으로 전환됐으며 영업점 경비인력 600여명의 경우 내년 1월에 전환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기업은행은 내년 1월 은행권 최초로 비정규직이 없는 은행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변호사 등 비정규직으로 채용하는 일부 전문직을 제외하면 모든 구성원이 정규직으로 일하게 되는 것이다. 다른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이나 수출입은행도 기업은행처럼 자회사 설립을 통해 파견·용역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김도진(사진) 기업은행장이 뚝심 있게 정규직 전환을 추진했다”면서 “산은이나 수은이 자회사 운영 등 정규직 전환 작업에 나설 때 기업은행 사례를 많이 참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 등 4대 은행의 비정규직 수는 지난해 말 3,691명에서 올해 3월 3,982명으로 일시적으로 증가했다. 이는 워라밸 문화 확산으로 육아휴직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장기 휴직에 들어간 인력을 대체하기 위해 근무기간 2년 미만의 비정규직 채용을 확대한 결과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