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문제 많은 보험설계사, 클릭 한번으로 확인

22일부터 'e클린보험서비스'

문제 많은 보험설계사, 클릭 한번으로 확인
22일부터 가동되는 ‘e클린보험서비스’ 메인화면. /자료=금융감독원

22일부터 보험소비자가 보험상품을 판매하는 설계사와 법인보험대리점(GA)의 각종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정보 공개에 동의하지 않은 보험사전속·GA소속 설계사들도 있어 실효성이 부족하다는 시각도 여전하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생·손보협회는 보험설계사 정보와 불완전판매 이력 등을 인터넷·모바일로 즉시 조회할 수 있는 ‘e클린보험서비스’를 22일부터 가동한다고 21일 밝혔다. e클린보험서비스는 인터넷과 모바일로 가동되는 보험 판매채널 통합정보시스템이다. 보험 모집 질서를 확립하고 투명성을 높이자는 취지에서 마련했다.

금융 소비자는 이곳에서 자신에게 보험을 권유하는 보험설계사에 관한 각종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보험설계사의 이름과 고유번호 등을 입력하면 설계사의 현재 소속 회사와 과거 소속, 제재 이력 등 기본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 불완전판매율이나 보험계약유지율 등 신뢰도 정보도 파악할 수 있다. GA의 경영상황과 모집실적 및 불완전판매율 등 신뢰도 정보도 이곳에서 조회할 수 있다.

설계사 500인 이상 대형 GA들의 정보를 비교 조회하는 것도 가능하다. GA는 소속 설계사에 대한 신뢰도 및 각종 교육정보를 이곳에서 조회할 수도 있다. 하주식 금융위 보험과장은 “보험설계사의 정보제공 동의율을 높이고 금융소비자에게 e클린보험서비스에 대한 홍보를 강화해 보험 모질 질서를 더욱 건전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설계사의 기본 정보 외에 불완전판매율·계약유지율 등은 설계사 본인이 동의해야 공개가 이뤄진다. 여전히 약 10%의 설계사가 정보 공개에 동의하지 않은 상태다. 한 보험사 관계자는 “가입자들도 보험 가입에 앞서 먼저 e클린보험서비스에서 검색해보고 불완전판매율 등을 공개하지 않은 설계사라면 좀 더 주의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