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하반기에도 심기일전해달라"

하반기 사업전략회의
ESG 전략 실천 강조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하반기에도 심기일전해달라'
지난 19일 서울 을지로의 문화공간 ‘을지로 사이’에서 열린 ‘ESG 친환경 용품 전달식’에서 임영진(왼쪽 두번째) 신한카드 사장, 신상철(오른쪽) 중구 부구청장, 정진문(왼쪽) 시립서울청소년센터장이 을지로3가 커피 가맹점 대표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신한카드

신한카드가 상반기 실적을 점검하고 하반기 사업전략 관련 논의를 통해 목표 달성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신한카드는 임영진 사장 등 임부서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하반기 사업전략회의를 지난 19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사업전략회의는 상반기 실적 리뷰 후 하반기 사업 계획을 공유하고 하반기 4대 아젠다와 신한카드 뉴비전 과제 달성을 위한 성과 창출 아이디어를 논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영업 경쟁력 강화방안 △오토금융 활성화 및 커넥트 영업방안 △핀테크 등 미래 페이먼트에 대한 선제적 대응방안 △새로운 도전과 사회적 기업으로의 트랜스포메이션 등 4대 아젠다에 대해 논의한 후 각각 결과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특히 이번 회의는 신한금융그룹의 조용병 회장이 강조하는 ‘ESG 전략’ 실천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ESG는 기업의 재무적 지표 외에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신한카드의 ESG 전략 추진내용을 논의하고, 종이·플라스틱 컵 대신 텀블러를 사용해 ‘일회용품 없는 회의’를 진행하는 등 리더들부터 ESG 전략을 체화할 수 있도록 했다.

임 사장은 강평을 통해 어느 때보다도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둔 데 대해 임직원의 노고를 치하하는 한편 “상반기에 거둔 성과들과 하반기 흘릴 땀방울이 실질적인 한 해의 성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심기일전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