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기획·연재

[신조어 사전] 혼바비언

혼자 밥 먹는 사람..외식업 1인메뉴 출시 늘려

  • 박현욱 기자
  • 2019-07-21 18:31:19
  • 기획·연재


‘혼자 밥을 먹는다’를 줄인 ‘혼밥’에서 파생된 신조어다.

국립국어원의 오픈사전인 ‘우리말 샘’에는 혼자서 밥을 먹는 사람으로 설명하고 있다. ‘혼밥러’ ‘혼밥족’ 등 유사 신조어들과 같이 쓰인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해 말 전국 외식소비자 3,0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한 명당 월평균 3.45회 ‘혼밥’을 하고 남자가 월평균 4.39회로 여자(2.47회)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이용하는 음식점으로는 한식(59%), 구내식당(7%), 패스트푸드(6%) 순이며 연령별로는 20대(5.09회)가 가장 많았다.

요즘 혼밥은 그리 낯설지 않은 풍경이다. 외식 업계는 1~2인 테이블을 따로 배치하고 1인 메뉴를 출시하는 등 혼바비언 유치에 공을 들인다. 혼밥은 더 이상 남의 시선이 부담스러운 밥, 식당 주인의 눈치를 보는 밥, 쓸쓸한 밥이 아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