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불매운동 여파...日맥주·라면 매출 '뚝'

이마트 이달 日맥주 판매 30%↓
매출 감소율 점점 가팔라지고
소스·낫또 등으로 대상확대 조짐도
국산 맥주 매출은 늘어 반사이익

불매운동 여파...日맥주·라면 매출 '뚝'

불매운동 여파...日맥주·라면 매출 '뚝'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로 일본산 제품 판매중단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한 마트 매장 내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로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확산하면서 일본산 맥주, 라면, 과자 등의 매출이 급감하고 있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달 1∼18일 이마트에서 일본 맥주 매출은 전월 동기 대비 30.1% 감소했다. 7월 첫째 주에는 일본 맥주 매출 감소율이 -24.2%였지만, 둘째 주에는 -33.7%, 셋째 주에는 -36% 등으로 갈수록 가파르게 내려앉고 있다. 이 같은 여파로 올 상반기 전체 수입맥주 중 매출 2위에 올랐던 아사히 맥주는 순위가 6위까지 떨어졌고, 기린 맥주도 7위에서 10위로 내려앉았다.

일본 라면과 소스·조미료, 낫또 등의 매출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에서 1∼18일 일본 라면 매출은 전월 동기보다 31.4% 감소했고, 일본산 소스·조미료는 29.7%, 일본산 낫또는 9.9%씩 매출이 줄었다. 롯데마트에서도 같은 기간 일본 맥주의 매출이 15.2% 감소했다. 일본 라면 매출은 26.4%, 낫또는 11.4% 하락했고, 일본 과자류의 매출도 전월보다 21.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편의점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편의점 CU에서 이달 1∼18일 일본 맥주 매출은 전월 동기 대비 40.1%나 급감했다. 불매운동 초기인 1∼7일 일본 맥주 매출이 직전 주보다 11.6% 감소한 점을 고려하면 시간이 지날수록 감소 폭이 커진 셈이다. 반면 전체 맥주 매출은 1.2%, 국산 맥주 매출은 2.8% 증가했고 일본산을 제외한 다른 수입 맥주 매출도 1.9% 증가해 대조를 이뤘다. GS25에서도 이달 1∼17일 일본 맥주 매출이 직전 주 같은 기간 대비 24.4% 줄어든 반면 전체 맥주(1.5%)와 국산 맥주(4.3%)는 매출이 증가했다.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분노한 국내 소비자들이 국산이나 다른 나라 맥주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는 의미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일본상품 불매운동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시간이 갈수록 매출 감소 폭이 커지는 추세”라며 “처음에는 맥주가 중심이었지만 지금은 다른 상품으로까지 대상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상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