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나경원 “국가 위기에도 ‘친일 프레임’...한심한 靑·與”

외교안보라인, 내각 총사퇴까지 거론되고 있는데 제식구 감싸기 골몰
정개특위 관련 합의번복은 ‘날치기’ 선거법 처리 밀어 붙이겠다는 것

나경원 “국가 위기에도 ‘친일 프레임’...한심한 靑·與”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 “‘신(新) 친일’, 국가적 위기 앞에서도 야당 탓을 하기 위해 친일 프레임을 가져가는 한심한 청와대와 여당”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외교안보라인은 물론 내각 총사퇴까지 거론되고 잇는 이 위기 앞에서 제식구 감싸기에만 골몰하는 스스로의 한심한 모습을 보라”고 비판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를 통해 “우리 선수를 비난하고 심지어 일본 선수를 찬양하면 그것이야말로 신 친일”이라고 한 언급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일본의 통상 보복 조치로 국가가 위기에 처했는데 그 국가 위기마저도 추경안 처리 압박을 위해 활용하고 있다”며 “깜깜이, 생색용 1,200억원, 3,000억원으로 일본 통상 보복 조치에 따른 위기를 극복할 수 있겠느냐. 기업 입장에서 들을 때는 허망한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십 배, 수백 배 가치가 있는 규제 완화, 경제활성화 법안 처리에는 무관심하면서 오로지 추경, 추경, 추경이라고 하는데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이 정치개혁특위 제1소위원장을 맡기로 한 합의를 번복하는 듯한 모습마저 보인다”며 “결국 ‘날치기’ 선거법 처리를 끝까지 밀어붙이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여야가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활동기간 연장에 합의했을 때 정개특위원장을 민주당이 맡으면 선거법 개정 논의를 담당하는 제1소위원장은 야당이 맡기로 합의를 이뤘다는 게 한국당의 주장이다.

이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한국당이 정개특위 제1소위원장을 맡는 것에 대해 “‘내것은 내 것이고, 네 것도 내 것이다’는 주장만 반복해서는 안된다”며 “한국당이 정개특위에서 소위를 책임지고 운영하겠다고 하는데 자신이 성실하게 합의 이행 정신을 실천하고 있는지 돌아보라”고 부정적 의사를 나타냈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