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올 들어 10대 수출대국 중 한국 수출 감소폭 최대…미·중 빼고 모든 국가 수출액 감소

  • 정순구 기자
  • 2019-07-21 15:06:27
  • 정책·세금
올 들어 10대 수출대국 중 한국 수출 감소폭 최대…미·중 빼고 모든 국가 수출액 감소
올해 1~4월 한국의 수출 감소세가 전 세계 10대 수출 대국 중 가장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연합뉴스

올해 1~4월 전 세계 10대 수출대국 중 우리나라의 수출 감소세가 가장 가팔랐던 것으로 조사됐다. 미·중 무역갈등의 영향으로 중국과 미국을 제외한 8개국 수출이 감소했는데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까지 반영되면 세계 무역에 적신호가 켜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1일 세계무역기구(WTO)에 따르면 올해 들어 4월까지 10대 수출국 중 전년 동기 대비 상품 수출액이 증가한 곳은 중국과 미국뿐으로 조사됐다. 세계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수출액은 7,445억1,1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 늘었고 2위 미국(5,436억2,700만달러)은 0.5% 증가했다.

수출액이 줄어든 8개국 중 감소세가 가장 가파른 것은 세계 7위 수출국인 한국이었다. 1,814억8,5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6.9%나 줄었다. 세계 3위 수출국 독일(-6.4%)이 한국의 뒤를 이었고 일본도 수출액이 5.6% 줄며 3번째로 감소세가 컸다. 일본의 순위는 5위로 밀렸다. 1년 전 5위였던 네덜란드는 수출액이 2,363억7,100만달러로 2.1% 줄어들어 4위로 올라섰다.

수출액 집계가 4월까지 이뤄진 유럽 국가들과 달리 아시아 국가들은 5월까지 자료가 공개됐다. 1~5월 상품수출액을 고려하면 우리나라(-7.4%)의 수출 감소세는 더 커진다. 일본(-6.3%)과 홍콩(-4.3%) 역시 감소세가 더 가팔라진다.

라지브 비스와스 IHS마킷 아시아태평양지역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보고서에서 “동아시아 국가의 수출이 이미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경기후퇴와 글로벌 전자업종 신규주문 감소로 강력한 역풍을 맞았다”며 “이에 더해 일본과 한국 간 무역 긴장 고조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무역 전망에 하방 위험이 더해졌다”고 평가했다.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한국 기업들은 일본 부품과 소재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대체 공급원을 찾기 위해 글로벌 공급망을 재구성하려 할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 일본 수출업자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세종=정순구기자 soo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