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세계수영] 쉼없이 달려온 김서영 "후회없는 승부 펼칠 것"

女개인혼영 200m 2회연속 결승행
'도핑 논란' 쑨양 자유형 400m 4연패
티트머스, 러데키 4연패 저지 '이변'

  • 박민영 기자
  • 2019-07-21 23:00:41
  • 스포츠
[세계수영] 쉼없이 달려온 김서영 '후회없는 승부 펼칠 것'
김서영이 21일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에서 힘차게 물살을 가르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간판 김서영(25)이 세계선수권대회 개인혼영 200m에서 2회 연속 결승에 진출해 첫 메달 획득의 꿈을 이어갔다.

김서영은 21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에서 힘차게 물살을 갈라 2분10초21을 기록했다. 1조에서 3위, 전체 16명 중 7위에 오른 그는 8명이 겨루는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김서영은 2017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에서도 결승에 올라 6위를 차지했다.

1조에서는 캐나다의 시드니 피크렘(2분08초83)과 중국의 예스원(2분09초58)이 각각 1, 2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이 종목 4연패에 도전하는 세계기록(2분06초12) 보유자 카틴카 호스주(헝가리)가 2분07초17로 전체 1위에 올랐다. 결승전은 22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개인혼영 200m는 한 선수가 접영-배영-평영-자유형 순서로 50m씩 헤엄쳐 기록을 다투는 종목이다. 김서영의 이 종목 최고 기록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세운 2분08초34다. 올 시즌 최고 기록은 5월 부다페스트 국제수영연맹(FINA) 챔피언십 경영 시리즈에서 작성한 2분09초97이다. 그는 이날 오전 열린 예선에서 2분11초45의 기록으로 전체 36명의 출전선수 중 10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세계선수권대회 경영에서 메달을 딴 한국 선수는 박태환이 유일하다.

김서영은 준결승 경기 후 “지난해 아시안게임이 끝나고 이번까지 쉴 틈 없이 달려왔다”며 “결승에 가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기록은 아쉽다. 과정도 중요하지만 결과도 중요하기 때문에 결승에서 후회하지 않는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중국의 수영 스타 쑨양(28)은 도핑 관련 논란에도 남자 자유형 400m에서 우승했다. 결승에서 3분42초44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은 그는 이로써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4회 연속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 종목에서 최초의 4연패를 이룬 쑨양은 세계선수권 개인 통산 금메달 수를 10개(은2, 동3개)로 늘렸다. 쑨양은 2014년 5월 중국반도핑기구(CHINADA)의 도핑 검사에서 금지약물 양성반응이 나타나 3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사실이 그해 11월에 가서야 자국 언론 보도로 알려졌다. 지난해 9월에는 도핑검사 샘플을 채집하기 위해 자택을 방문한 국제도핑시험관리(IDTM) 직원들의 활동을 방해해 도핑 회피 의혹도 받았다.

‘수영여제’ 케이티 러데키(22·미국)는 세계선수권 3개 종목 4연패 도전이 첫 관문에서 좌절됐다. 러데키는 여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2위(3분59초97)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호주의 아리안 티트머스(19)가 3분58초76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따는 이변을 연출했다. 티트머스는 2년 전 처음 출전한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계영 800m 동메달을 따낸 후 기량이 급성장한 호주 수영의 기대주다. 지난해 12월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FINA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에서 금메달 2개와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티트머스는 이번 대회 자유형 200m와 800m에서도 러데키와 다시 대결한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