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NEW, 비스트 흥행 참패로 2분기 흑자 전환 어려워

이베스트증권 리포트

이베스트증권은 지난 6월 개봉한 영화 ‘비스트’의 흥행 참패로 손실이 불가피한 NEW(160550)의 대한 매수의견은 유지하지만, 목표주가는 기존 8,000원에서 25% 하향한 6,000원으로 수정한다고 22일 밝혔다.

NEW의 2·4분기 실적은 매출액 275억원, 영업손실 10억원으로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9% 감소하며 적자가 지속 될 것으로 보인다. 영화 ‘비스트’ 흥행 실패로 손실 인식은 15~2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드라마 ‘보좌관’의 IP 수익 배분으로 기대되는 이익 6~8억원을 넘어서는 것이다. 김현용 연구원은 “매출 감소는 전년동기 대비 영화배급 모객수가 43% 감소하여 360만명에 그친 점이 주된 원인으로 판단된”며 “드라마 사업비중이 영화를 넘어설 때까지는 실적 부침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올해 실적은 매출액 1,707억원과 영업이익 28억원으로 흑자 전환에는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김 연구원은 “그러나 분기 흑전시점이 한 분기 이상 지연됨에 따라 흑자 폭이나 매출 성장성은 당초 예상대비 상당폭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다만 2020년 실적은 영업이익이 87억원으로 전년대비 211.5%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는데, 성장성과 수익성이 동반 확대되는 이유는 드라마 제작물량 확대에 기인한다”고 전망했다. 그는 “내년부터 연간 5편 이상 제작하는 드라마 제작사이고, 영화도 제작편수 본격 확대로 손익변동성 감소가 확실시된다”고 덧붙였다.
/신한나기자 han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