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시, 공중선 정비…저비용 신공법 지중화 시범사업

'통신관로 매설용 미니트렌칭 시범사업’ 선정

  • 조원진 기자
  • 2019-07-22 08:13:42
  • 전국
부산시가 도심지 내 거미줄처럼 얽히고설킨 공중선 문제 해결에 나선다.

부산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통신관로 매설용 미니트렌칭 시범사업’ 대상지로 거제동 현대아파트 일원을 선정하고 22일부터 30일까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엘지유플러스(LGU+)와 함께 전국 처음으로 저비용 신공법을 적용한 지중화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 적용되는 ‘통신관로 매설용 미니트렌칭 공법’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서 연구용역 중인 공법으로 기존 지중화 공법에 비해 시공속도는 3배 이상 빠르고 시공비도 절반가량 절감되는 획기적인 공법이다.

시는 이번 시범사업이 향후 지중화 사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지속적으로 신공법에 대한 지역방송·통신사업자의 인식 개선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도심지 내 난립한 공중선 정비를 위해 지난 2017년 12월 전국 처음으로 지역방송·통신사업자와 ‘공동주 사업 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이 협정으로 시에서 공동주를 설치하면 통신사업자는 이용료를 지불하고 이용하는 방식으로 추진됐으나, 사업비 절감과 정비사업 확대를 위해 지난달 28일 부산시와 LGU+·드림라인·에스케이티(SKT)·에스케이비(SKB)·세종텔레콤· 씨제이헬로비전·티브로드·에이치씨엔(HCN) 총 8개 사업자가 협정 개정에 합의했다.

이번 개정을 통해 앞으로 시는 공동주 자재를 제공하고 통신사업자가 직접 공동주 시공에 나설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 참여와 공동주 사업 협정 개정은 공익을 위해 민관이 협력하는 모범적 모델로 공중선 정비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